2023.0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0.9℃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영화

전체기사 보기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원희룡 장관,“준법투쟁으로 포장된 타워크레인 조종사 갑질, 뿌리 뽑을 것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공동주택 공사현장을 방문해 월례비 수수 등 타워크레인 부당행위로 인한 피해현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원 장관은 타워크레인 설치현황 등 공사현장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타워크레인 조종사의 월례비 수수 등 부당금품 요구‧수취 실태 및 대책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앞서 국토부가 실시한 피해사례 실태조사(‘22.12.30~’23.1.13) 결과 접수된 전체 불법행위의 86%가 월례비 수수 등 부당금품 요구일 정도로 건설현장 내에 부당금품 문제가 만연한 상황이다. 원 장관은 부당금품 요구 및 준법투쟁으로 포장된 태업 등 타워크레인 조종사의 갑질에 대하여 “국민을 볼모로 행패를 부리고,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넘어선 부당 이득을 취하는 민폐 집단은 설 자리가 없도록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특히, 정부의 조치는 일시적일 뿐이라며 보복을 예고하는 일부 노조에 대해 “정부는 건설현장 불법행위가 완전히 근절되는 그 날까지 엄정 대응”하겠다며, “더는 불법행위로 이득을 보겠다는 생각을 포기”하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월례비 지급 중단 공문을 노조에 발송한 대구·경북 철콘연합회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