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8.2℃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5℃
  • 흐림울산 28.2℃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6.3℃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조금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뉴스

오세훈 시장, 창신동 쪽방촌서 민선8기 `약자와의 동행` 본격화

7.1.(금) 취임 후 민선8기 첫 민생현장…노숙인‧쪽방주민 3대 지원방안 발표
- 식권 내고 이용하는 쪽방촌 ‘동행식당’ 운영해 물가상승으로 인한 생계애로 지원
- 공공급식 1일1식→1일2식으로 확대, 급식단가도 3,500원→4,000원 일괄 인상
- 에어컨 150대 설치 지원 및 에어컨 설치에 따른 여름철 추가 전ㅍ기요금도 지원

[서울/박기문기자] ‘제39대 서울특별시장’으로 취임한 오세훈 시장이 민선8기 첫 민생 현장방문으로 창신동 쪽방촌을 찾아 ‘약자와의 동행’을 본격화했다.

 

오세훈 시장은 7월1일(금) 오전 10시 온라인 취임식 직후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고물가와 전기요금 인상, 폭염에 이은 집중호우 등으로 힘겨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노숙인‧쪽방주민들의 애로를 살피고, 이들을 위한 3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오 시장은 취임사를 통해 앞으로 서울시 모든 정책을 ‘약자와의 동행’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어렵고 소외된 분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방문은 오 시장의 이런 의지를 반영한 것. 오 시장은 앞서 지난 달 29일(수)에는 서울의 또 다른 쪽방촌인 돈의동을 찾아 열악한 주거여건과 에어컨 설치현황을 점검하고, 서울시의 지원사항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돈의동 쪽방촌 현장에서 만난 주민들은 고(高)물가와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과 여름철 폭염에 대한 걱정을 호소하기도 했다.

 

※ 돈의동 쪽방촌 현장방문 사진

서울시가 마련한 노숙인‧쪽방 주민을 위한 3대 지원방안은 ①쪽방촌 주변 ‘동행식당’ 지정·운영 ②노숙인 시설 공공급식 횟수 확대 및 급식단가 인상 ③에어컨 설치 등 폭염대비 쪽방주민 생활환경 개선이다.

 

첫째, 주민들이 식권을 내고 식사할 수 있는 ‘동행식당’을 8월부터 지정‧운영한다. ‘동행식당’은 쪽방촌 인근 민간식당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지정할 예정이며, 주민들은 ‘쪽방상담소’에서 식권(1일 1식, 8,000원 상당)을 받아 지정된 ‘동행식당’에서 사용하면 된다. 서울시가 식비 등 예산을 시비로 지원한다.

 

‘동행식당’은 관할 쪽방상담소와 식당 간 협약을 통해 지정되며, 주민이 식권을 내고 식사하면 월별로 정산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 ‘동행식당’ 현판 부착(예시)

 

쪽방 주민들의 월평균 소득은 약 79만 원이고, 이중 식료품 지출 비중이 약 50%일 정도로 소득에서 식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큰 상황인만큼, ‘동행식당’이 운영되면 물가 상승으로 인한 생계 어려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었던 지역 상인들과 상생하는 의미도 크다.

 

시는 사업설명회와 수행기간 공모 등 사전절차를 거쳐 8월1일(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5개 쪽방촌(서울역‧영등포‧남대문‧돈의동‧창신동)에 10개소씩(총 50개소) ‘동행식당’을 지정할 예정이며, 향후 추가 지정도 검토하고 있다.

 

둘째, 8월1일(월)부터 서울시의 예산 지원으로 노숙인 시설에서 제공되는 ‘공공급식’을 1일 1식(석식)에서 1일 2식(중·석식)으로 확대해 공공급식 분담률을 65%→80%까지 끌어올린다. 급식단가도 3,500원에서 4,000원으로 일괄 인상해 물가상승에도 양질의 식사를제공한다.

 

노숙인의 평균 식사 횟수는 1.8식이고 이중 공공급식으로 1.2식(65%), 민간급식으로 0.6식(35%)을 해결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물가상승 등의 이유로 민간급식 공급이 불안정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7월 추경을 통해 노숙인 이용시설 7개소, 생활시설 26개소 등 총 33개 노숙인 시설에 인상된 급식단가를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조리인력도 동시에 확충해 공공급식 확대가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셋째, 폭염에 대비한 쪽방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시 예산과 민간후원을 활용해 에어컨(150대) 설치와 에어컨 설치에 따른 추가 전기요금(7~8월 중 추가요금, 가구당 5만원 한도)을 지원한다. 여름철 침구 3종 세트(홑이불, 쿨매트, 베개)도 제공한다.

 

에어컨 설치는 관할 쪽방상담소별로 수요조사(1~2주 이내) 후 설치 가능한 장소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취임 후 첫 일정으로 창신동 쪽방촌을 찾은 것은 ‘약자 동행 특별시’를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의지와 각오를 보여드리기 위한 것”이라며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빈부격차는 더 벌어졌고 어려운 분들의 삶은 더욱 힘들어졌다. 이제는 약자와 동행하며 다같이 어우러져서 사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 서울시는 어려운 분들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