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3 (수)

  • 흐림동두천 23.4℃
  • 흐림강릉 23.1℃
  • 서울 24.3℃
  • 대전 24.6℃
  • 대구 25.8℃
  • 울산 24.5℃
  • 흐림광주 27.1℃
  • 흐림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1.8℃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뉴스

정부, 9개 부처에 ‘청년보좌역’ 신설…‘2030 자문단’도 운영

정책 결정과정서 소외된 청년 참여 대폭 확대
국무조정실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정부는 청년들이 직접 정책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9개 부처에 청년보좌역을 신설한다고 26일 밝혔다.

 

9개 부처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이다.

청년보좌역은 각 부처·위원회의 장관실에 배치해 독립적으로 근무하며 청년세대의 인식을 주요 정책에 반영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청년보좌역은 만 19~34세 청년을 대상으로 공개모집, 공정한 절차를 거쳐 별정직 5급 상당 공무원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이는 새정부 국정철학을 반영한 것으로, 전문임기제 등 일반직 공무원으로 채용하게 될 경우 진입장벽이 높아지는 점을 우려해 ‘별정직 5급’으로 채용한다고 국무조정실은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이와 별도로 부처별 ‘2030 자문단’도 운영할 계획이다.

 

‘2030 자문단’은 정책 결정 과정에서 소외된 청년들의 참여를 도모하고 청년들의 인식과 의견을 청년보좌역에 전달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2030 자문단의 경우 만 19~39세 MZ세대를 중심으로 청년보좌역 포함 20명 이상으로 구성하며 부처별 특성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한다.

 

이와 관련 정부는 9개 부처·위원회의 직제를 개정하고 국무총리 훈령을 제정해 청년보좌역과 2030 자문단 운영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보도자료를 통해 “정책 결정 과정에서 소외됐던 청년들의 참여를 대폭 확대해 청년들의 목소리를 국정전반에 반영할 수 있도록 심도있게 논의해왔다”며 “유능한 젊은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국무조정실 청년정책협력관실 044-200-1986



종합뉴스

더보기
도로교통·소상공인·도시안전 분야 표준 분석모델 개발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도로교통, 소상공인, 도시안전 등 3개 분야의 분석모델 표준화를 개발해 데이터 기반의 행정을 강화한다. 행정안전부는 13일 행정·공공기관의 데이터분석 역량을 강화하고 기관별 유사 분석모델 개발에 따른 예산 최소화 및 분석 소요기간 절감을 위해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제별 표준분석모델 개발 후에는 참여기관에 우선 적용해 모델을 충분히 검증한 후 빅데이터 공동활용 플랫폼에 탑재해 모든 행정·공공 기관에서 활용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표준분석모델 확산절차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기반 차량통행량 측정 ▲지역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범죄예방 환경을 위한 시설 분석이다.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기반 차량 통행량 측정’은 인공지능이 지역 내에서 수집하는 차량 이미지를 차종과 통행 대수로 분류하도록 학습시키는 과제다. 이를 통해 상습정체지역 개선과 교통유발분담금 차등 납부, 화물차량 통행로를 확인해 노면청소 노선 설계, 주차 수요 산출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CCTV 영상데이터를 활용한 차량 통행량 분석 모델 ‘지역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은 고객 거래 예측 모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