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흐림동두천 29.2℃
  • 흐림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1.8℃
  • 흐림대전 29.7℃
  • 소나기대구 27.6℃
  • 구름조금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조금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9.3℃
  • 흐림금산 29.7℃
  • 구름조금강진군 28.2℃
  • 구름조금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알림

첨벙, 캠핑, 건강, 사진 등 주제별 '여름 섬'으로 특별한 휴가 떠나요

행안부, 봄 섬에 이어 4개 주제로‘찾아가고 싶은 여름 섬’15곳 발표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지난 4‘봄 섬’ 선정에 이어 여름과 어울리는 ‘찾아가고 싶은 여름 섬’ 1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섬진흥원(원장 오동호)과 함께 사계절별로 어울리는 섬 여행지 선정

 

이번 ‘찾아가고 싶은 여름 섬’ 15곳은 물놀이로 시원한 여름을 즐길 수 있는 ▴첨벙섬(4), 푸른 여름 밤하늘을 보기 좋은 ▴캠핑섬(4), 뜨거운 여름바다의 추억을 기록할 수 있는 ▴찰칵섬(4), 원기회복에 필요한 건강식이 가득한 보양섬(3), 등 4개의 여행 주제에 따라 선정됐다.

 

먼저, ‘첨벙섬’은 수상스키, 스킨스쿠버, 카약 등 해양 여가 체험시설이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어, 여름휴가를 맞아 시원하게 물놀이하기 좋은 섬들로 구성됐다.

 

선정된 4곳의 섬은 선유도(전북 군산시), 울릉도(경북 울릉군), 욕지도(경남 통영시), 칠천도(경남 거제시) 등이다.

 

특히, 군산 선유도는 명사십리로 불릴 만큼 넓은 백사장을 보유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섬이며, 올해 3회 섬의 날 행사(88~14) 개최되어 다양한 축하․문화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캠핑섬’은 섬 내 캠핑시설 등을 갖춰 가족, 연인, 지인들과 푸른 여름 밤하늘을 보며 캠핑과 차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어린이 놀이시설과 와이파이 등 최신식의 오토캠핑장을 보유한 무녀도(전북 군산시), 섬에서 힐링 숲 캠핑을 즐길 수 있는 관매도(전남 진도군), 폐교를 활용한 캠핑장과 아름다운 바다전망을 제공하는 대매물도(경남 통영시), 웅도(충남 서산시) 등 4개 섬이 선정됐다.

 

특별한 사진 추억을 남기기 좋은 ‘찰칵섬’에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시목해수욕장과 섬 수국축제가 열리는 수국공원을 보유한 도초도(전남 신안군), 모래울해변과 해안사구로 ‘한국의 사하라’라고 불리는 대청도(인천 옹진군), 청자타워와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출렁다리가 있는 가우도(전남 강진군), 출렁다리와 독립문바위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방축도(전북 군산시) 등 4개 섬이 뽑혔다.

 

또한, 먹는 즐거움과 건강을 주제로 특별히 무더운 여름을 나기 위해서 다양한 제철 건강식을 보유한 사량도(경남 통영시), 약초를 먹고 자란 흑염소 보양탕이 유명한 조약도(전남 완도군), 민어 최대 산지 임자도(전남 신안군) 등 3개 섬이 ‘보양섬’으로 선정됐다.

 

선정된 15개 섬에 대한 자세한 여행정보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누리집대한민국 구석구석(korean.visit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행정안전부 누리 소통망(SNS)과 한국섬진흥원에서 운영하는 섬 홍보 누리 소통망(SNS /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 ‘What.섬’ 검색)에서는 섬 방문 인증 행사도 진행된다.

  < 방문 인증 >

 ○ 첨벙섬 : 섬 內에서 즐기는 해양레저 및 물놀이 모습 사진촬영

 ○ 캠핑섬 : 아름다운 섬 야경 등 지인 및 가족들과의 캠핑 모습 기록

 ○ 보양섬 : 보양식(음식) 사진과 함게 맛 한줄평 SNS 업로드

 ○ 찰칵섬 : 출렁다리, 해변 등에서 개성있는 사진촬영

  ※ 해당 섬 방문을 인증할 수 있는 최소 1∼2장 사진 필수

     SNS 업로드시 필수 해시태그 #2022찾아가고싶은섬 #여름섬 #방문한 섬 이름

 

한편, 섬에 장기간 체류하면서 섬의 매력을 느끼는 “섬 한달살이체험 프로그램도 한국섬진흥원(원장 오동호)과 함께 운영한다.

 

섬에 머물면서 문화와 생활을 체험하고 개인 사회관계망(SNS) 등을 통해 섬의 매력과 지역관광자원을 홍보하고자 하는 국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는 역대 섬의 날 개최지인 목포․신안, 통영, 군산 내 섬을 대상으로 체험 장소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으며, 최대 29박의 숙박비와 활동비를 지원받는다.

 

오는 627()부터 715()까지 20개팀(11~4)을 모집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섬진흥원 누리집을 통해 공고될 예정이다.

 

최훈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섬 여행이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는 특별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분들에게 섬의 가치가 전달되고, 관광지로서 섬의 매력이 경험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유명무실’ 정부위원회 대수술…최소 30% 이상 정비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정부가 존치 필요성이 감소했거나 운영실적이 저조한 위원회를 전수조사하고, 최소 30% 이상 과감히 정비해 나가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5일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하는 ‘정부위원회 정비 추진계획’을 국무회의에 보고, ‘일 잘하는 실용 정부’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정부 정책에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이나, 그동안 불필요한 위원회 남설과 위원회 미구성 및 회의 미개최 등으로 신속한 의사결정 저해와 위인설관형 운영으로 인한 예산 낭비 등 여러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행정기관위원회 설치 현황 윤석열 정부는 정부운영효율화와 위원회 정비를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로 선정함에 따라 모든 위원회의 존치 필요성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위원회 폐지, 소속 변경, 통합, 재설계 등 정비를 적극 추진한다. 특히 ▲장기간 미구성 및 운영실적 저조 ▲유사중복된 위원회 설치·운영 ▲민간위원의 참여 저조 ▲순수 자문 및 의견수렴 성격의 위원회 등에 대해서는 중점적으로 정비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현재 629개에 달하는 위원회 중 최소 30%에 해당하는 약 200개 이상을 정비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각 부처별로 위원회 필요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