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7 (수)

  • 흐림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3.0℃
  • 흐림서울 27.7℃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4.0℃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조금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뉴스

마지막까지 쓸쓸한 죽음에 대해 군산시 공영장례 지원

가난하고 쓸쓸한 죽음에 대해 공영장례로 존엄성 회복 노력 -

[군산/김주창기자] 전국 최초로 지자체 단체장이 상주가돼 실시하고 있는 공영장례가 가난하고 쓸쓸한 분들에게 위로가 되고 있다.

 

군산시는 무연고 기초수급자 공영장례를 지난 3월부터 직접 시행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군산시 공영장례 지원 조례」를 제정했으며 지난 3월 상조회사와 업무지원 협약을 진행해 그간 4명의 고인에 대해 3번의 공영장례식을 시행했다.

 

또 16일부터 오는 18일까지 2명의 무연고 기초수급 사망자에 대해 합동 공영장례를 진행한다.

 

군산에서 실시하고 있는 공영장례는 전국 최초로 지자체장이 장례식 3일동안 상주가 되어 장례식을 직접 시행하며 상조회사가 장례용품 등을 지원한다.

 

특히 강임준 군산시장이 지난 4월부터 자리를 비운 기간동안에는 지역 국회의원인 신영대 의원, 군산상공회의소 김동수 회장 등이 그 자리를 함께 지키며 마지막 고인에 대한 예우를 지켰다.

 

지원 대상자는 사망 당시 군산시에 주민등록을 둔 기초생활수급자로 연고자가 없거나, 연고자가 시신인수 거부 등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는 대상자다. 이러한 대상자들을 위해 시에서 직접 공영장례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공영장례 지원으로 마지막까지 쓸쓸하게 살아왔던 사람들에 대해 존엄성과 삶의 마무리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시는 지난 3월 ‘The-K예다함상조’와 무연고 기초생활수급자 사망자의 공영장례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무연고 사망자 장례지원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으로 연고자의 인수 거부 등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는 대상에 대해 시가 장례용품 공급 및 장례 절차를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무연고사망자는 별도의 장례 절차 없이 영안실에 안치 후 화장 처리를 해왔지만, 이번 공영장례서비스 지원으로 무연고사망자에 대한 예우를 지키며 존엄한 삶의 마무리를 도울 수 있게 됐다.

 

오승찬 The-K예다함상조 대표는 “가족 및 친지가 없어 장례를 치를 수 없는 고인의 영면을 위해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가난하고 외로운 죽음에 대하여 지역사회와 함께 아픔을 위로해 줄 수 있게 되었고, 쓸쓸한 죽음을 맞이하는 일이 없도록 다양한 서비스로 지역공동체 조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