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1.0℃
  • 흐림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6.1℃
  • 구름많음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2.3℃
  • 구름많음부산 2.4℃
  • 구름많음고창 -5.5℃
  • 흐림제주 4.7℃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6.0℃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국회

소병훈 의원“광주시 군사시설 통제보호구역 191,484㎡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되면 군과의 협의 하에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

URL복사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국회의원(경기 광주시갑)14일 광주시 남한산성면 검복리 일대 군사시설 보호구역 191,484가 통제보호구역에서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됐다고 밝혔다.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에 따르면,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사실상 금지되어 개발이 어려웠으나,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되면 군과의 협의 하에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게 되어 재산권의 행사가 가능해진다.

 

소병훈 의원은 광주시가 수도권에 속한다는 이유로 환경과 수자원, 군사시설보호 등 수많은 중복 규제로 많은 제약을 받고 있어, 이들 지역에 대한 행정·재정적 지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수도권정비계획법을 21대 제1호 법안으로 발의하는 등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소병훈 의원은 중복규제로 희생해온 광주시민께 조금이나마 기쁜 소식을 전할 수 있어 반갑다 ,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을 위해서 안보 및 군사작전 수행에 필요한 지역 이외에 불필요한 군사시설 보호구역이 해제될 수 있도록 국방부와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