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8.8℃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9.9℃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10.7℃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피플

제7회 ‘한중인문학포럼’ ‘생태문명과 한중문화’를 주제로 개최

◈ 온라인 화상포럼으로 양국 인문학자들의 학술교류의 장 마련
◈ 문학, 역사, 철학, 언어 등 인문학 다양한 분야에서 논의‧토론

URL복사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은 중국사회과학원과 함께 ‘제7회 한중인문학포럼’을 11월 25일(목)~26일(금) 이틀간 중국 북경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한중인문학포럼’은 우리나라와 중국 간 인문학 교류를 위해 2015년부터 매년 양국에서 번갈아 개최*되는 행사로, 양국의 인문학 발전과 협력을 위한 대표적인 장으로 자리매김해왔다.
* 제1회(서울), 제2회(북경), 제3회(서울), 제4회(북경), 제5회(상하이), 제6회(서울) 개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작년과 같이 온라인*(화상)으로 진행하며, 일반인들은 ‘한중인문학포럼’ 누리집**에서 사전 참가 신청 후 온라인 생중계로 참여할 수 있다.
* 국내 학자는 발제?토론자 등으로 한정하여 광주 ACC호텔에 참석하고 중국 학자는 북경 중국사회과학원에서 화상 연결 진행
** ‘한중인문학포럼’(http://koreachinahumanities.or.kr)(사전 참가 신청 필요)


이번 행사에서는 생태문명과 한중문화라는 대주제 아래 기조연설, 4개 분야(문학, 역사, 철학, 언어교육문화)별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위행복(한국 한양대학교) 교수와 중국 왕리화(王利华, 중국 남개대학교) 교수의 기조연설로 시작하는 이번 토론회(포럼)는 문학 분과(세션)에서 한국과 중국 문학에서의 인간과 자연’, 역사 분과에서는 한중 전통 문화와 생태문명의 이념을 세부주제로 논의한다.


이밖에도 철학, 언어·교육·문화 분과 등에서도 유학에서의 자연 사상과 생태 문명 건설한중의 생태 교육과 문화 전파등을 세부주제로 다양한 토론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한중인문학포럼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http://koreachinahumanities.or.kr)


홍민식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양국의 대표적인 인문학 교류의 장인 한중인문학포럼을 개최하여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이번 토론회가 2021~2022년 한중 문화교류의 해 지정과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간 학술 교류 확대의 발판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포용적 회복·도약 위한 개발협력 국제세미나 개최
[한국방송/문종덕기자] ‘포용적 회복과 도약을 위한 개발협력 국제세미나’가 25일 더케이 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행사는 유튜브 현장 생중계도 이뤄졌다. 국무조정실과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공동주최하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 11주년을 기념하는 ‘개발협력의 날’을 맞아 중견 공여국으로서 한국의 개발협력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5년 지속가능발전목표(SDGs)가 채택된 이후 개발협력이 더 포괄적이고 포용적인 발전에 역점을 두고 있는 시점에 한국의 개발경험으로부터 정책적 교훈을 얻고 국제개발협력의 역할을 재조명하고자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행사에는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을 비롯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손혁상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사장이 참석했다. 정해구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 위기 및 이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사이의 격차를 고려해 포용적 회복과 도약의 정신 아래 향후 개발협력이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이 논의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환영사에서 한국의 ODA 규모를 2030년까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