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조금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4.3℃
  • 맑음서울 18.8℃
  • 흐림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4℃
  • 맑음광주 18.9℃
  • 맑음부산 17.1℃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4.6℃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9.9℃
  • 맑음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민관 합동 ‘LPG 폭발·화재 조사반’ 출범…3년간 사상자 126명

예·경보 시스템, 대피체계·시설 등 확인…기관별 예방 대책도 마련
행정안전부

[한국방송/오창환기자] 행정안전부는 1일 사고가 발생할 경우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LPG 폭발·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LPG 폭발·화재 재난원인조사반’을 구성하고 피해 방지대책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최근 3년(2020~2022년) 동안 발생한 가스 사고 249건 중 LPG로 인한 사고는 112건(44.9%)으로 가장 많았고, LPG 폭발·화재로 사망자 등 인명피해도 다수 발생했다.

 

특히 최근 대규모 LPG 충전소, 저장소 등에서 폭발·화재 사고가 자주 발생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실제 사례로 올해 1월 강원 평창군 LPG 충전소에서 가스 누출로 폭발·화재 사고가 발생해 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2022년에는 대구 서구 LPG 충전소에서 발생한 폭발·화재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소방당국과 국과수,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합동감식반이 전날 폭발과 화재가 발생한 대구 서구 중리동 LPG 충전소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2022.11.17. (ⓒ뉴스1)


LPG 폭발·화재 재난원인조사반은 조사반장인 나현빈 명지대학교 교수를 비롯해 민간 전문가 6명과 행안부·산업통상자원부·소방청·대구시청 과장급 등 11명으로 구성했으며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운영한다.

 

조사반은 관계기관 조사자료 등을 기초로 최근 발생한 LPG 폭발·화재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하고 기관별 예방 대책들도 살펴본다.

 

또한, 피해 현장 조사를 통해 예·경보 시스템 및 대피체계, 대피시설 등을 살펴보고 LPG 폭발·화재 취약요인을 분석할 계획이다.

 

조사반은 본격적인 운영을 위해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회의를 열어 LPG 폭발·화재 피해 발생 현황과 재난원인조사 실시계획, 1월 평창군 사고 등에 대한 예비조사 분석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조사반 운영계획 등도 함께 논의한다.

 

조사반은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2주마다 정례회의를 개최해 관계부처, 민간전문가 등과 함께 기존 제도의 실효성을 검토하고, 위기상황에 대응할 개선과제를 6월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8월 출범한 재난원인조사 민·관 협의체인 ‘국가재난원인조사협의회’의 심의 결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조사를 실시하는 첫 사례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LPG 폭발·화재가 발생하면 짧은 시간에도 막대한 인명 및 재산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으며, 지역 주민들은 한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고 생명의 위협을 받게 된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LPG 폭발·화재 예방과 대응에 사각지대가 없었는지 더욱 면밀히 살피고, 현장에서 실효성 높은 예방대책을 마련해 국민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행정안전부 사회재난실 재난안전조사과(044-205-6216),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재난원인조사실(052-928-8430)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