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맑음동두천 16.3℃
  • 흐림강릉 17.4℃
  • 구름조금서울 18.5℃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6.3℃
  • 흐림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7.5℃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6.0℃
  • 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17.8℃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5.8℃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뉴스

양승조 충남지사, 개방형 읍면동장제 성공 정착 이끈다

- 양승조 지사, 23일 당진 신평면 방문…제도 시행 상황 점검 -

URL복사

[충남/박병태기자] 양승조 충남지사는 23일 개방형 읍면동장제를 시행 중인 당진 신평면을 방문, 제도 시행 과정 점검 및 주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개방형 읍면동장제는 주민 주권 강화와 주민 참여 욕구 증대 등 시대적 변화에 발맞춰 주민 중심의 행정 구현을 위해 지난해 도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도는 같은 해 11월 시범 사업 대상지로 당진 신평면과 공주 중학동을 선정했으며, 면접 및 주민 심사를 통해 최기환 씨와 전홍남 씨를 2년 임기의 개방형 면장, 동장으로 각각 선발했다.

 

최 면장은 당진의 미래는 신평을 거점으로의 비전으로 신평면 중장기 계획 수립 공공인프라 구축으로 정주 여건 개선 신평면 읍 승격을 목표로 신평면을 이끌고 있다.

 

이날 방문에서 양 지사는 최 면장으로부터 올해 신평면 주요 업무계획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이어 조한규 신평면 주민자치회장으로부터 주민자치회 현황을 듣고, 주민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양 지사는 “2021년은 새로운 지방자치시대의 원년으로써 지방자치법의 전면 개정에 따라 지방행정이 한층 강화되고, 주민자치권이 더욱 커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제도의 가장 기초 단위이자 기초정부이며 행정의 최일선이자 도민의 가장 중요한 생활 정부인 읍면동이 새로운 변화의 출발점이라며 읍면동이 성공해야 지방자치제도가 성공하고 읍면동이 발전해야 도가 발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뉴스

더보기
양육비 계속 지급 안 한 2명 출국금지…제도 시행 후 첫 사례
[한국방송/김은숙기자] 감치명령 결정에도 불구하고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채무자 2명이 출국 금지 대상이 됐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5일 제20차 양육비이행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양육비 채무자 2인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 이후 여성가족부가 양육비 채무자에 대해 출국금지를 한 첫 사례다. 출국금지된 양육비 채무자 2인은 지난 7월 13일 이후에 법원으로부터 감치명령 결정을 받았음에도 현재까지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 채무자 김모씨는 1억1720만원, 홍모씨는 1억2560만원을 미지급했다. 또 채권자로부터 출국금지 신청이 접수된 후 즉시 절차에 착수해 10일간의 의견진술기회를 부여했고 그 기간 동안 별다른 의견을 제시하지 않아 출국금지에 이르게 됐다. 여가부는 지난 7월 13일부터 시행된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에 대한 출국금지, 운전면허정지 등 새로운 제재가 양육비 이행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며, 신속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미성년자녀의 안전한 양육환경이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 여가부는 현재 채무가 5000만 원 이상이거나, 3000만 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