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조금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5.3℃
  • 구름많음대전 5.8℃
  • 흐림대구 6.8℃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5.2℃
  • 흐림제주 11.9℃
  • 구름조금강화 2.2℃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뉴스

정 총리 “코로나 1년 도전의 연속…위기마다 국민들 연대로 극복”

“방역에 정부 역량 집중…올해가 코로나 극복 원년 될수 있도록 최선”
국무조정실

URL복사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오늘은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꼭 1년이 되는 날”이라며 “돌이켜보면 지난 1년은 하루도 빠짐없이 ‘도전과 응전’의 연속이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렇게 밝힌 뒤 “정부의 부족함마저 언제나 국민들께서 채워주셨다. 코로나19 방역을 총괄하는 중대본부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 총리는 “지난 1년은 위기 속에서 더 강해지는 우리의 모습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기도 했다”며 “우리나라는 강력한 ‘봉쇄’에 의존하기보다는 3T 전략을 기반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정밀방역’으로 발전시키면서 여러 차례 위기를 잘 넘겨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마스크 5부제, 생활치료센터, 드라이브 스루, 전자출입명부 등 기발한 아이디어가 곧바로 방역현장에 도입되면서 ‘K-방역’을 만들어 냈다”며 “국제사회의 찬사를 받으며 대한민국의 국격은 한층 높아졌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아직 싸움은 현재 진행형이지만 곧 치료제와 백신을 사용하게 되면 ‘희망의 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큰 공은 국민 여러분께 있다. 위기의 순간마다 국민들께서는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하나가 되어 주셨다”며 “의료진은 ‘헌신과 희생’의 마음으로 생사의 현장을 굳건하게 지켜주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우선은 방역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탄탄한 방역만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아 드리고, 상처를 조속히 치유해 드리는 일의 출발점이기 때문”이라며 “올해가 코로나19 극복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지난 1년간 지역감염 사례가 단 한명도 나오지 않은 인천시 옹진군과 전남 장흥군을 언급하며 “옹진군의 경우 지난해 46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했음에도 주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실천이 청정지역을 지켜낸 힘이 되었다. ‘나 때문에 우리 동네를 위험에 빠뜨릴 수 없다’는 공감대가 크게 기여했다는 분석”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그 어떤 방역기준과 수칙도 ‘참여방역’의 힘을 능가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며 “일상 곳곳에서 방역수칙의 빈틈없는 실천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종합뉴스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전화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까를로스 알바라도 께사다’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올해 첫 정상 통화를 했습니다. 이번 통화는 코로나 대응 공조, 그린 뉴딜 등의 경제 협력 논의를 위해 코스타리카 측이 제안해 이뤄졌습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통화에서 지난 2005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코스타리카 방문을 언급했습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노무현 前 대통령이 코스타리카를 다녀간 대한민국의 마지막 대통령이었다”면서 “문 대통령께서 코스타리카를 방문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습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코스타리카 정부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지지해왔다”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前 대통령을 기억해 주셔서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답례했습니다. 그러면서 코스타리카가 올해 독립 200주년을 맞은 것과 OECD에 세계에서 38번째로 가입하게 된 것을 축하했습니다. “대통령께서 한국을 코로나 방역 모범국가로 평가하고, ‘코스타리카가 미주의 한국이 되길 바란다’고 말씀하신 것에 감사드린다”고도 했습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국정연설에서 한국의 코로나 대응, 과학기술 분야 혁신 등을 높이 평가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