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8 (월)

  • 흐림동두천 6.5℃
  • 구름조금강릉 8.8℃
  • 구름많음서울 8.1℃
  • 구름많음대전 8.8℃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7.6℃
  • 맑음제주 12.0℃
  • 흐림강화 5.1℃
  • 맑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뉴스

정 총리 “자가격리 7만명 역대 최고…주말까지 중대 기로”

“추가 방역강화 방안 미리 검토…수능 D-1, 철저한 방역 속 유종의 미 거두길”

URL복사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470여 명에 이르고 이틀 전부터 자가격리자가 역대 최고치인 7만 명을 돌파했다”며 우려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세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번 주말까지가 확산과 진정을 판가름하는 중대한 기로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11월 19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했고 지자체별로도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에 나서고 있어 그 효과를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 “정부는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언제라도 시행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방역강화 방안을 미리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유행은 사실상 일상생활 모든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코로나19가 번져나가고 있다는 특성을 가진 만큼 정부의 방역 노력만으로는 확산세를 진정시키기 어렵다”며 “모든 국민들께서 스스로 방역의 주체라는 생각으로 함께 참여하고 적극 협조해 주셔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정밀방역’과 국민의 ‘참여방역’이 시너지 효과를 내야만 엄중한 위기 국면을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 당국과 지자체의 손길이 일일이 닿기 어려운 소규모 시설과 영세한 업체까지 빈틈없는 방역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정부와 협력해 모든 업종의 협회·단체가 소관 분야별로 자율적인 방역 강화 노력에 힘을 보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대입 수능시험을 하루 앞두고 “코로나19 사태로 그 어느 해보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 시험을 준비해 온 수험생 여러분과 이들을 뒷바라지 해준 학부모님, 정말 고생 많으셨다”면서 “철저한 방역 속에서 남은 하루를 잘 마무리해 유종의 미를 거두기 바란다”며 격려했다.

아울러 한 달이 채 남지 않은 올해를 돌아보며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전 세계적 재난에 맞서 국민과 정부가 힘을 합쳐 싸웠던 해로 기록될 것”이라며 “다시 한번 우리 앞에 닥친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해 ‘승리의 해’로 모두에게 기억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