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7.8℃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5.0℃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사회

U-23 축구 대표팀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확정지은 한국, 이제는 우승이다

[한국방송/문종덕기자]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해냈다.

김학범 감독의 U-23 축구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태국 랑식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준결승전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며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예선전 3전승과 요르단, 호주를 연이어 격파한 한국은 1988 서울올림픽 이후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함께 통산 11번 올림픽에 진출하게 되었다.

한국은 이날 전반전 부터 호주를 밀어 붙이기 시작하며 공격에 나섰으나 골키퍼 정면 혹은 골대 옆으로 가는 불운속에 24분 오세훈이 수비수를 등지고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터닝슛한 볼이 왼쪽 골대를 맞가 나가는 불운으로 골을 기록하지 못하였다.

후반들어서도 이동준을 투입하면서 골을 향한 집념을 보인 한국은 6분께 다시 정태욱의 골대 앞에서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튕기는 골대불운이 계속되었다.

그러나 후반 11분 이동준의 패스를 이유현이 페널티 왼쪽 골대를 향한 슛이 또다시 골대를 맞고 튕겨져 나가면서 또다시 골대불운이 계속되는 듯 했으나 튕겨진 볼이 이번엔 왼쪽에 있던 김대원에게 향했고 김대원은 차분히 골대안으로 골을 다시 보내면서 길고 긴 골대불운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후 후반 19분 요르단전에서 골을 넣은 이동경이 교체로 나온후 29분 페널티박스 오른편에서 슛한 볼이 오른쪽 포스트쪽으로 들어가며 두번째 골을 완성시키면서 2대0 도쿄의 길을 활짝 열어 제쳤다.

한편, 도쿄행을 확정지은 한국 대표팀은 오는 일요일인 26일 저녁 9시30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이미 결승에 오른 사우디아라비아와 첫 우승을 향한 대결에 나선다.

이날 준결승전의 시청률은 10.26%를 기록하며 한국 축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보여줬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 고비 …온라인 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한국방송/허정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5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면서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오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