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수)

  • 흐림동두천 8.2℃
  • 흐림강릉 9.0℃
  • 서울 7.6℃
  • 대전 9.1℃
  • 대구 9.4℃
  • 울산 13.0℃
  • 흐림광주 10.8℃
  • 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9.7℃
  • 제주 13.8℃
  • 흐림강화 7.7℃
  • 흐림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8.5℃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뉴스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공동 슬로건 ‘우정과 신뢰로 함께 빚는 미래’

양국 공동 상징도 발표…경복궁·바실리 성당 등 건축문화 양식 활용

한국과 러시아는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표어(슬로건)로 ‘우정과 신뢰로 함께 빚는 미래’를 선정하고 공동 상징(로고)을 발표했다.

한국과 러시아는 수교 30주년 기념 로고 ‘기본형’
한국과 러시아 수교 30주년 기념 로고 기본형

한국과 러시아는 14일(현지 시각) 주러시아한국대사관에서 2020년 양국 외교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슬로건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하고 최우수상 수상자에게 상품을 시상했다고 문체부와 외교부가 전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이석배 주러시아 대사와 미하일 슈비트코이 국제문화협력부문 러시아 대통령 특별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국과 러시아 외교부는 지난해 9월 10일부터 30일까지 양국 국민을 대상으로 ‘수교 30주년 기념 표어 공모’를 진행해 응모작 총 1144건을 접수하고 양국 공동 심사를 통해 지난해 10월 30일 각국 표어 2편씩, 총 4편을 선정한 바 있다.

이석배 주러시아 대사는 공모전 수상자들을 격려하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양국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진행될 수교 기념행사들이 양국 국민 간 교류와 이해를 심화해 미래지향적 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체부는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공동 상징을 발표했다.

슬로건을 넣은 이번 상징은 경복궁과 바실리 성당 등 양국의 건축문화 양식을 활용해 양국 수교 30주년을 밝고 미래지향적인 우정의 축제로 만들고자 하는 의미를 담아 양국 국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고안했다.

양국은 공동 상징을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의 각종 홍보물 등을 제작하는 데 활용한다.

정부는 앞으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프로그램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해 양국 국민 간 상호이해를 증진하고 인적 교류를 증대하기 위한 기반과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국 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제문화과 044-203-2571, 외교부 공공외교총괄과 02-2100-7547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종교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적극 협력”
[한국방송/김근해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종교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으며, 종교계는 철저한 예방조치를 통해 정부의 대응에 보조를 맞추고 국민통합과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종교계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4일 낮 12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문체부가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 화합을 위한 종교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양우 장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 건강은 물론 국민 생활과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는데, 이러한 어려움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좋은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먼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감염증을 극복해야 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