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17.4℃
  • 맑음서울 19.5℃
  • 구름조금대전 20.3℃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9℃
  • 제주 19.3℃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5.1℃
  • 구름많음금산 16.6℃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뉴스

서울시, 전국체전을 빛낸 주인공 4천여 명‘볼런티어 선수단’해단식

"시민이 만들어낸 전국체전의 경험을 함께 나누고 기억"
서울시, 전국체전을 빛낸 주인공 4천여 명‘볼런티어 선수단’해단식
- 서울시자원봉사센터, 12.3.(화) 서울극장에서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해단식’ 개최
- 자원봉사자와 이들을 지켜본 가족과 지인 포함 1,100여명 초청해 해단식 및 감사 영화상영
- 자원봉사자 지원부터 활동까지 전 과정 돌아보고, 함께 인정·격려하는 시간으로 마지막 활동 마무리
- 함께 활동한 동료 봉사자들이 추천한 우수 자원봉사자 50명 서울시장 표창 수여

[서울/장영환기자]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 안승화)123() 1330분 서울극장에서

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이하 전국체전) 자원봉사자와 가족 및 지인들

이 함께 그간의 활동을 돌아보며 서로 인정하고 격려하는 해단식을 개최한다.

 

이번 전국체전은 양 대회 12일간 8개 분야에서 4,066(국체전 2,503, 장애인체전 1,563)

의 자원봉사자가 활동했다.

 

92(1928년생) 최고령자부터, 18(2001년생) 최연소자까지 전 연령대가 자원봉사로 함께했

으며, 서울시민뿐 아니라, 제주도 거주자부터 국내에서 재학 중인 외국인학생까지 다양한 구성원들

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볼런티어 선수단'이라는 이름처럼, 전국체전 자원봉사자들은 전국체전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

록 활약한 또 하나의 선수였다.이들은 내·외국인 손님맞이부터 개·폐회식성화봉송, 경기 운영지원

등 보이지 않는 곳에서 중요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자원봉사자들은 이번 해단식을 통해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자원봉사 지원 및 선발부터 교육훈련, 붐엄 캠페인, 대회 지원 등 그간의 발자취를 담은 영상을 시청하며 활동의 전 과정을 돌아보고, 수고한 모두와 감사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며 봉사단 일정을 공식 종료할 예정이다.

 

특히, 시민추천제를 통해 자원봉사에 참여했던 것처럼, 해단식 역시 가족 및 지인들을 초청하여 함께

하는 자리로 구성된다.


자원봉사자들의 이야기뿐 아니라, 참여를 격려하고 지지했던 가족 및 지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

는 시간을 통해 서로를 자원봉사자로 세우고 인정받는 경험을 만든다.

시민추천제 : 전국체전 자원봉사 참여를 3인 이상의 가족지인에게 알리고, 이들의 지지를 받아

신청하면 면접심사 없이 선발하는 것으로, 전국에서 최초로 시행함.

 

더불어, 현장에서 주도적으로 참여한 우수 자원봉사자 50명을 선정하여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한다.

 

수 자원봉사자는 각 경기장에서 함께 활동한 동료 봉사자들이 직접 추천하고 선정하여 더욱 의미가

깊다.

 

수 자원봉사자들에게는 전국체전 경험을 통해 변화하거나 성장한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자원

봉사자 커리어북을 제작하여 지급할 예정이다.


해단식에 참석한 자원봉사자는 기본교육, 일감개발 워크숍, 리더 자원봉사자 교육, 발대식에 이

, 'V히어로'라 적힌 마지막 배지를 지급받아 전국체전 참여단계별 5종 배지 모음을 완성하면서 마지

막 임무를 마치게 된다.

 

안승화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센터장은 “100회라는 역사적인 의미를 갖고 서울에서 열린 전국체전이

자원봉사자들의 주도적인 참여로 잘 마무리될 수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 시민들이 서로를 자원봉

사자로 세우고, 인정하고 격려하는 과정으로 자원봉사 문화가 더 성숙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말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학원發 확진 터지기 전에…교육계, '휴원명령 가능' 학원법 개정을
[한국방송/김명석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학원이 학생감염 주요 전파통로로 지목받고 있다. 30일 교육부에 따르면 인천과 서울 등 전국 총 39개 학원에서 7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이중 학생은 4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학원은 여러 지역에서 모인 학생들이 함께 수업을 듣기 때문에 확진학생이 나올 경우 해당 학생이 다니는 학교뿐 아니라 다른 지역의 학교로도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지난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중학교에 다니는 중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등교수업을 중단한 학교는 총 16개교에 달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두 학생은 여의도에 있는 '연세나로' 학원 수강생이었는데 앞서 확진판정을 받은 학원강사가 진행하는 수업을 듣고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에 있는 학교뿐 아니라 인근 용산구와 동작구에서도 유·초·중·고 10개교가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연세나로 학원에 다니거나 연세나로 학원이 있는 여의도 홍우빌딩에 위치한 다른 학원에 다닌 수강생들의 소속 학교들이 모두 포함됐기 때문이다. 반면 앞서 지난 27일 신도림중학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