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4.5℃
  • 맑음대구 25.0℃
  • 맑음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3.5℃
  • 맑음부산 25.3℃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9℃
  • 맑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6℃
  • 맑음경주시 25.0℃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피플

[2020년, 주목! 이 예산] 미세먼지 줄이고 국민건강 지키고

미세먼지 선제적 대응…올해보다 75% 늘어난 4조 투입
노후경유차·건설기계 조기폐차 등 지원 3배 이상 확대
수돗물 관리는 똑똑하게…스마트상수도 구축·노후관 정비

URL복사

정부가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내년에 올해보다 약 2배 많은 4조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를 사회적 재난으로 인식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정부가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책정한 예산은 4조원으로, 올해 2조3000억원보다 1조7000억원(74.6%)가 늘었다. 이는 올해 본예산에 추가경정예산(1조3000억 원)을 합산한 금액(3조6000억 원)보다도 큰 규모다.

ㅇ
미세먼저 저감 투자 계획.

정부는 투자를 대폭 늘려 핵심 미세먼지 배출원 감축 속도를 높이고 매출량 저감 목표를 1년 앞당겨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2014년 미세먼지 배출량 기준 32만4000톤을 2022년까지 35.8%(11만6000톤)줄이는 목표를 2021년에 이루겠다는 것이다.
 
사업별로 보면 미세먼지 주범의 하나인 노후경유차·건설기계에 대한 저공해조치 지원 예산을 1636억 원(이하 본예산 기준)에서 5599억 원으로 3배 이상 늘렸다.


조기폐차 지원은 15만 대에서 30만 대로, 매연저감장치(DPF) 부착 지원은 1만5000대에서 8만 대로, 건설기계 엔진교체 지원은 1500대에서 1만 대로, 건설기계 DPF 부착 지원은 1895대에서 5000대로 각각 늘어난다. 조기폐차 시 국비보조율도 50%에서 60%로 한시적으로 상향 조정되고, DPF 부착 지원금은 300만 원에서 350만 원으로 인상된다.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으로 꼽히는 소규모사업장 4000곳에 미세먼지 방지시설을 설치하는데는 2200억원이 편성됐다. 자부담은 3년간 20%에서 10%로 완화한다.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지원도 3만 대에서 35만 대(저소득층 5만 대)로 늘어나고 저소득층에 대한 지원금은 2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인상된다.


액화석유가스(LPG) 화물차 신차 구입 지원도 950대에서 1만 대로 10배 이상 늘어난다.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과 저소득층 마스크 보급에도 각각 530억 원, 574억 원이 투입된다. 국제협력 등 정책기반 강화에도 1501억 원이 쓰인다.


먹는물을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한 예산도 대폭 증가했다. 노후 상수도관 정비에 4680원이 배정됐고, 3811억원은 전국 지방 상수도에 스마트 시스템을 구축한다. 내년에는 수도사고 취약지역, 정보통신기술(ICT) 적용 가능성 등 운용여건이 우수한 지역 등 19개 도시에 4000억 원이 우선 투입된다.


친환경차 보급 등 환경산업 육성 차원에서도 구매보조금, 충전인프라 구축에 올해보다 4000억 원 늘어난 1조1000억원을 투입한다. 구매보조금 대상은 전기차 중 승용차는 4만2000대에서 6만5000대로, 화물차는 1000대에서 6000대로 늘고, 수소차 중 승용차는 4000대에서 1만100대로, 버스는 35대에서 180대로 확대된다. 급속충전기 보급도 전기차용은 1200기에서 1500기로, 수소차용은 30개소에서 40개소로 확대된다.


우수 환경 중소기업의 실증부터 사업화, 수출까지 전주기를 지원하는 미래환경산업 펀드와 중소환경기업 사업화, 환경산업 수출 지원 예산도 각각 130억 원에서 280억원으로, 49억 원에서 284억 원으로, 144억 원에서 195억 원으로 증액됐다.


화학물질관리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이 주로 사용하는 화학물질을 대상으로 정부가 직접 유해성 정보를 생산, 지원하는데 250억원, 등록. 승인 과정 지원에 176억원을 각각 쓸 예정이다.


자연환경, 환경일반, 해양환경 관련 예산은 올해보다 소폭 감액됐으나 기후대기 및 환경안전 관련 예산이 대폭 증액돼 20%에 가까운 예산 증가율을 기록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드론이 바꾸는 일상… 도심지 음식배달 실증 시연
[한국방송/박기택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가 일상화되고 있는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드론 서비스 확산을 준비하기 위하여, 다수의 드론을 활용한 음식배달 실증을 세종 호수공원 일대에서 시행했다고 밝혔다.* (실증장소) ’20.9.19(토) 17:00 세종호수공원 일대“우리 생활을 편리하게 하는 안전한 드론”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실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홍보 없이 진행되었으며, 당일 세종 호수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체험해 보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이번 실증에서는 5대의 드론을 2지역으로 나눠서 3대의 드론은 세종호수 공원에서 2.5km 거리에 있는 세종시청에서 출발하여 금강을 가로지르고, 2대의 드론은 1.5km 거리에 있는 나성동 상업지구의 고층빌딩 숲을 통과하여 마스크와 손세정제, 그리고 다양한 음식을 평균 10분 내에 배달하는 과정을 선보였다.이를 통해 실제 도심환경에서 안전한 중·장거리 드론배달 서비스의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다수 드론의 자동 이착륙과 경로비행, 드론배달 전용 앱*을 이용한 주문과 배송확인, 드론 스테이션 활용 등 적용 가능한 기술들도 함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