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7 (수)

  • 흐림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7.4℃
  • 흐림서울 22.8℃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1.1℃
  • 광주 21.3℃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9.6℃
  • 제주 18.7℃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뉴스

평택시 내년 예산 1조 8,366억원 편성, 전년 대비 10.5% 증가

평택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삶의 질 개선에 중점”

[평택/김한규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18일 언론브리핑을 열고 2020년도 예산안으로 올해 16,623억원보다 1,743억원(10.5%)이 증가한 18,366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전체 18,366억원 중 일반회계가 14,627억원(전년 대비 1,427억원, 10.8% 증가), 특별회계가 3,739억원(전년 대비 316억원, 9.2% 증가)으로 환경 분야와 지역개발 분야 예산이 크게 증가했다.

 

당초, 지방세수 감소와 복지재정 부담 증가, 도비 보조사업에 따른 지방비 부담 증가 등 긴축 예산 편성이 예상되는 어려운 재정 여건이었으나, 적극적인 국도비 확보 노력에 따른 의존재원의 증가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공원 조성을 위한 지방채 발행 등으로 전년대비 증액 편성이 가능했다.

 

이에 따라 2020년 계획된 시민생활 환경개선, 지역경제 활성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대응,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문화체육 생활SOC 분야 등을 중점 추진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일반회계 주요 세입분야를 살펴보면, 내년도 지방세세외수입 등 자체재원은 6,063억원, 지방교부세조정교부금 2,674억원, 비보조금 등 의존재원은 4,940억원, 기타 보전수입 등이 950억원으로, 자체수입은 감소했으나, 지방교부세와 국도비가 전년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일반회계 세출은 자체사업 7,877억원, 도비보조사업이 6,750억원으로, 그 중 자체사업은 정책사업에 5,602억원, 행정운영경비에 1,781억원, 특별회계 및 기금 전출금 등 재무활동비 494억원을 편성했다.

 

세출 분야별로는 복지보건 분야가 5,254억원으로 전체의 36%를 차지하고 전년대비 545억원(12%)이 증가했으며, 특히 환경분야가 1,403억원으로 전년대비 443억원(46%)이 증가했다.

 

이어 도로교통(1,584억원, 11%), 공원도시재생(1,283억원, 9%), 농림산업경제(1,171억원, 8%) 등의 분야별 예산을 편성했다.

 

시는 20205대 중점분야인 삶의 질이 높은 도시 2,620억원 풍요로운 경제도시 1,155억원 배려중심 복지도시 5,157억원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 1,842억원 시민과 소통하는 균형발전도시에 3,853억원을 각각 편성함으로써 시민이 삶의 질 개선을 체감할 수 있는 재정을 운용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김이배 기획조정실장은 경제여건 악화 등에 따른 세수감소와 대형사업의 증가 등으로 지방비 부담이 증가해 어느 때보다 예산편성에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행정의 기준과 원칙에 따른 재원의 합리적 배분으로 시민이 삶의 질 개선을 체감할 수 있는 사업에 집중 투자해, 시민이 행복한 평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2020년 재정운용 방향을 밝혔다.

 

한편, 평택시의회는 평택시가 제출한 2020년 예산안에 대해 심도 있는 심의를 거쳐 1219일 본회의에서 의결, 확정할 예정이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김연철 '연락사무소 폭파' 하루만에 사의…"남북관계 악화 책임"
[한국방송/최동민기자]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남북관계 악화에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라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많은 국민들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라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김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의 사퇴는 지난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 이후 13일 만이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하루 만에 이뤄졌다. 김 장관이 사퇴를 결심한 결정적 배경에는 개성 연락사무소의 폭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남북관계 악화에 대해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이야기 했고, 그런 마음에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여러가지 고려를 했지만 지금 상황에서 분위기를 쇄신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것도 저에게 주어진 책무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이 남북관계 악화 속에 치러지게 되면서 사퇴를 구체적으로 고민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6·15 기념사를 통해서도 나름대로 현재 상황을 준비하면서 정리한 게 있는데 여러분들이 읽어보면 현재 상황에 대한 제 입장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