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9 (수)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0.9℃
  • 맑음서울 7.8℃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8.0℃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7.0℃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3.7℃
  • 구름조금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10월 7일부터 8일까지 오만을 공식 방문하였으며, 방문 첫날인 10월 7일에는 바드르 빈 사우드(Sayyid Badr bin Saud) 오만 국방담당장관과 양자회담을 통해 양국의 국방·방산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였습니다. 

동 회담에는 한국측에서 국방정책실장, 국제정책관, 전력정책관 등이, 오만측에서 국방사무총장(차관), 총참모장, 육군사령관 등이 배석하였습니다. 
* 회담 후 이어진 오만 국방담당장관 주최 오찬에는 육·해·공군사령관 등이 모두 참석

바드르 국방담당장관은 지난 2월 아랍에미레이트 방산전시회 참석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가진데 이어서 이번 정경두 장관의 오만 방문으로 양국 간 국방·방산 분야 협력이 더욱 긴밀하게 발전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하였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청해부대가 해적퇴치 등 안전항해 지원을 위한 임무를 성공리에 수행할 수 있도록 오만 당국이 적극 지원해주고 있는데 감사를 표명하였으며, 바드르 장관은 자유항행을 위한 청해부대의 역할에 감사를 표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하였습니다. 

한편, 양국 장관은 한반도 및 중동 등 지역 정세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하였으며,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양국 장관은 양자회담을 마친 후, 「한-오만 국방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향후 교류협력강화 등 양국 국방협력 수준을 높이기 위한 후속조치에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10월 8일 무스카트항에 있는 청해부대를 격려 방문하고 오만의 기갑부대(the Sultan's Armour Unit)를 시찰한 후 귀국할 예정이며, 이번 정경두 장관의 오만 방문은 양국 간 국방·방산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