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5 (수)

  • 맑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3.0℃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10.2℃
  • 맑음보은 -6.7℃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573돌 한글날 경축식 개최

보다 많은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광화문광장에서 열려

[한국방송/문종덕기자] 행정안전부는 573돌 한글날인 오는 9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경축식을 연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경축식은 반포 후 573년간 한글이 열어온 세상을 되짚는다는 의미로 '한글, 세상을 열다'를 주제로 삼았다. 장소는 보다 많은 국민들이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지난해에 이어 광화문광장으로 정했다.

경축식은 KBS 한글 퀴즈 프로그램 '우리말 겨루기'를 진행하는 엄지인 아나운서의 사회로 한글 소개영상으로 시작한다.

영상은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게 만들어진 한글의 우수성과 과학성, 한글이 열어온 소통의 세상, 문화 한류로서의 한글 등을 조명한다.

국민의례 때는 고려인 3세 김알렉산더씨와 한빛맹학교 이효빈 학생, 한글학교에 다니며 손글씨 요리책을 펴낸 주미자 할머니의 주도로 애국가를 부른다.

한글 발전 유공자 포상은 중국에서 조선어 교육·연구에 매진한 최윤갑 선생 옌볜(연변)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7명과 투르크메니스탄 도블렛맘멧 아자디 국립투르크멘 세계언어대학교에 수여된다.

축하공연은 한글 창제 과정과 세종의 일대기를 그린 뮤지컬 '세종, 1446'의 일부와 외국인 가수 줄리아·외국인 유학생·한빛맹학교 중창단·안동시소년소녀합창단의 노래로 꾸며진다.

이어 '2019년 한글창의 아이디어공모전' 대상 수상자인 김현준씨,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한글학교 보조 교사 뜨리씨가 차재경 세종대왕기념사업회 부회장과 함께 만세삼창을 한다.

경축식 전후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 '2019 한글문화 큰잔치'(8∼9일)와 연계한 다양한 전시·체험 프로그램과 문화·예술 행사도 열린다.

또 지방자치단체와 재외공관에서도 자체 경축식과 외국인 한글 겨루기, 한글 글짓기, 한글 서예대회, 한국문화 체험 등 다양한 행사를 연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종교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적극 협력”
[한국방송/김근해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종교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으며, 종교계는 철저한 예방조치를 통해 정부의 대응에 보조를 맞추고 국민통합과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종교계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4일 낮 12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문체부가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 화합을 위한 종교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양우 장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 건강은 물론 국민 생활과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는데, 이러한 어려움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좋은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먼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감염증을 극복해야 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