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2 (수)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2.1℃
  • 서울 22.1℃
  • 대전 20.9℃
  • 천둥번개대구 21.1℃
  • 울산 23.1℃
  • 흐림광주 21.6℃
  • 부산 23.2℃
  • 흐림고창 21.9℃
  • 제주 25.5℃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0.1℃
  • 흐림금산 19.9℃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뉴스

단기 4352년 개천절 대제전 서울 단군성전에서 개최

하늘이 열린 날, 10월 3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사직단에서 
2019년도“단기 4352년 개천절 대제전” 민.관 합동으로 엄수

단기 4352 개천절을 맞아 10 3 오전11 10분부터 오후 1시반 까지 서울 종로구 사직단 단군성전에서 800 시민  외국인이 모여 사단법인 현정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추진하는, 5000 이상  이어져 내려오는  한민족의 독특한  전통문화에 담긴 조상숭배와 효친사상이  국민인성교육. 공동체의식 함양의 핵 심  이며  다문화, 다인종 시대에도 부합하는 세계평화와 인류공영이란 뜻 공감할  있는  자리를 마련될 예정이다.


천의 의미  바로 고조선의 개국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환국 이어받은 배달국  환웅께서 처음으로 하늘을 열고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세계최초로 인본주의 정착문화 시대를 여신 단군왕검 우리나라 민족 정신 .역사. 전통문화의 근원인 ..인을 물려주시어,홍익인간·이화세계 통치이념으로 고조선 개국하여 대한민국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는 역사적 사실 의미한다.


개천절 우리 겨레의 개국기념일로서 1949 ‘국경일에 관한 법률 제정 공포할  양력으로 정해졌고  거국적인 제천의식이다.

 

일제강점기 끊긴 맥을 이어 ‘개천절 대제전 대한독립 기틀 마련 위한 삼일정신(파사현정)으로 118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서울 사직단  단군성전에서는  1962 종로구 사직(국가라는 의미)단에  대한민국 최초의 공공건물로 단군성전을 지은 이래로 사단법인  현정회(이사장 이건봉) 주관하며,  57년간 매년 10 3일에 대제를 지내오고 있다.

 

제례 아악이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가운데, 분향강신(제향의 시작을 고함), 초헌( 잔을 올림), 고축(국조의 은덕에 감사하는 축문을 올림), 아헌(두번째 잔을 올림), 종헌(세번째 잔을 올림), 사신례(조상을 배웅하는 의식), 음복례 (제향 참가자들이 역 개국시조의 은덕을 기리고 감사하는 덕담을 하며 음식을 나눠먹음)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행사 식전 기념공연, 박양우 문체부 장관·정세균 국회의원··박원순 서울특별시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등의 축사가 있으며, 국민의례, 개식사, 제례의 순서로 진행되며, 식전에는 전통문화 공연과 식후에는 참가자들의 인성교육  전통문화 체험행사(예절체험, 제례복 체험, 전통다례 ) 인문학 학술강연( 박인기 박사 : 우리민족의 어원에 나타나는 역사성에 관한 재조명)으로 다채롭게 구성되어 있다..

 

사단법인     사무처 http://blog.daum.net/lgb301/442

()03027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왕산로 22 (사직동,단군성전)

전화 736-6375, 팩스 3210-1117, 010-2397-3937 

 

 

 2019년도 “단기 4352 개천절 대제전행사 내용

 1. 목적 

 .일제강점기 중단된  국조단군이 개국하신 (10 3) 기념하는  제향을 봉행,              

뿌리의식(조상숭배와 효친 사상) 복원. 계승. 발전.

 

 ∙국조단군 제향을 중심으로 전통문화의 계승·발전·홍보.국민교육을 

   통한 국민 참여와 화합을 이루어 동북아 역사분쟁  다문화시대 대비.

 

세계인류문화유산에 빛나는 민족문화의  계승,발전, 홍보를 

   통한 한류확산  관광자원개발과 통일시대 대비(인류공영,평화통일).

 

문화단체의 네트워크 구성  국민참여형 프로그램을 통해 인문정신 문화 

영향력 증대  국경일.기념일.절기 등에 관한 국민인성교육과 국민참여 의식 함양

 

2. 개요

 ○ 행사일정 : 2019. 103 오전 1040-오후 1시반.

 ○ 행사장소 : 서울 사직단  단군성전·  

 ○ 사업내용 :

   ∙개천절 대제(제향)

   ∙개천절 기념 인문학 학술강연  민족전통문화 공연 

   ∙전통문화  인문정신문화 체험교육행사(국민인성교육 프로그램 )

 ○ 대상  참여인원 : 일반국민  청소년. 외국인  800

3. 주관/후원:

   주관: 사단법인 현정회/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시. 종로구

   참여단체: 참한 우리역사모임/ 문성다례원

 

4. 세부 사업 계획

 . 식전행사/ 개천절 대제(제향) 】


구분

 

 

 

식전

행사

식전행사

10:40~11:00

이성관의 비나리

본행사

국민의례

11:10~11:15

애국가 제창,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11:15~11:25

기념사(문체부 장관,종로구 국회의원, 서울특별시장, 서울시의회 의장,종로구청장,종로구의회의장)

개식사

11:25~11:26

이건봉 현정회 이사장이 제향에 참석한 감사인사.

주제 공연

11:26~11:31

헌다례:문성다례원

분향강신

11:31~11:34

홍석창 현정회 회장이 제향의 시작을 고함.

조상님을 맞이하며 향을 피어 헌다례 올린  

 

11:34~11:50

관대표와 민대표가 첫잔을 올림

 

김응문 성균관 대축관이 국조의 승천을 기리는

축문을 올림

 

서울시의회 의원이  번째 잔을 올림.

 

종로구의회 의원이  번째 잔을 올림

사신례

제례를 마치는 의식(제례를 마치는 의식으로 참레객 모두함께 절을 올림)

합창.

아리랑

아리랑조상님을 배웅하는 의미와 한민족의 역사를 담아 홍익정신을 되새기며 행사참여자 모두 하나가 되어  합창함.

 

기념촬영

12:00~12:10

주요내빈  일반 참례객 기념사진촬영

기념식

정리

 

 

 

음복례

12:10~13:00

제향 참가자들이 국조의 은덕을 기리고 감사하는 덕담을 하며 전통 제례음식 체험을 


 

.【전통문화 체험,교육행사:.....

 

1) :예절체험  : .. 사상 

 ◎    장소 :2019 10 3 12:30 ~ 13:30 /단군성전

 ◎ 대상  내용 : 청소년  일반국민( 100 )/  사상과 제례교육

 

 

 

13:00~13:30

 - .. 사상 교육/- 제례의식 체험교육 

체험교육 진행:김응문 성균관 대축관

단군성전

 ◎ 세부 프로그램

2)  : 복식체험

 ◎    장소 :2019 10 3 12:30 ~ 13:30 /단군성전

 ◎ 대상  내용 : 청소년  일반국민 ( 50)/제례복.의복체험  전통제례시연

 ◎ 세부 프로그램

 

 

 

12:30~13:30

 -우리겨례 주거문화의 근본인 ..주에 담긴  예술성 설명/- 전통 제례 시연,제례복.의복 체험

체험교육 진행:안애영 박사

단군성전

     프로그램  장소는 행사사정에 따라 변경될  있음

 

 

.

.【‘단기 4352년개천절대제전기념인문학 학술강연

  : 2019 10 3 11:40 ~ 12:00

  : 단군성전

  

시간

 

 

11:40

~12:00

학술강연 

 

 

연사:박인기 박사

 

주제:우리민족의 어원과 역사의 상관관계

 

요지:우리민족의 어원에 나타나는 역사성에 관한 재조명 

12:00

~12:10

 폐회
기념촬영

 

 ※  프로그램  장소는 행사사정에 따라 변경될  있음.

 

 


 

 

 


분향강신


초헌


전통예절체험


전통문화체험


한복체험


배너

합참 "北, 강원도 원산 북방일대서 동해로 미상발사체 발사"
[한국방송/허정태기자] 합동참모본부는 2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원산 북방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10일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로 불리는 단거리 발사체를 쏜 이후 22일 만으로, 올해 들어 11번째 발사다. 아직 발사체 개수와 사거리·최대 비행속도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최근 잇달아 시험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를 또다시 시험발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특히 지난달 10일 진행된 초대형 방사포에 대한 '내륙횡단' 시험발사에서 두 발 중 한 발이 내륙에 낙하한 것으로 확인돼 사실상 시험발사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또 이 초대형 방사포는 발사관이 모두 4개로, 연발 사격을 시도한 정황도 포착됐지만, 실제로 연발 발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제 "연발 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며 추가적인 시험발사를 시사하기도 했다. 북한의 이날 단거리발사체 발사는 전날 이뤄진 한국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 공개 등에 대한 반발 차원으로도 해석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