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4.0℃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4℃
  • 흐림제주 9.4℃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피플

한국 관광 경쟁력 세계 16위…역대 최고 기록

WEF 140개국 평가서 2년 전보다 3계단 상승

문화체육관광부는 2019년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관광경쟁력 평가 결과 대한민국의 종합순위가 140개 평가대상 국가 중 16위로 2017년보다 3단계 상승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2007년 첫 평가 이후 역대 최고 순위이다.

관광경쟁력 평가(The Travel & Tourism Competitiveness Report)는 2007년부터 세계 국가의 여행·관광 경쟁력을 4대 분야, 14개 항목(90개 지표)으로 구분해 격년 단위로 실시한다.

우리나라는 2007년 42위, 2009년 31위, 2011년 32위, 2013년 25위, 2015년 29위, 그리고 2017년 19위를 기록했다.

지난 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베트남 환대주간’ 행사의 하나로 열린 공항 환영 행사에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베트남 관광객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화권과 동남아권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베트남 환대주간’에 이어 11월에는 ‘아세안 환대주간’을 운영하고, 재정투입을 확대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 수요 다변화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지난 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베트남 환대주간’ 행사의 하나로 열린 공항 환영 행사에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베트남 관광객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화권과 동남아권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베트남 환대주간’에 이어 11월에는 ‘아세안 환대주간’을 운영하고, 재정투입을 확대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 수요 다변화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대 분야별로 살펴보면 관광정책 및 기반 조성(47위→31위) 순위가 제일 많이 상승했다. 인프라 분야(27위→16위), 환경 조성 분야(24위→19위) 순위도 올랐다.

자연과 문화자원 분야는 세부 부문 순위 상승에도 불구하고 24위로 2017년보다 2단계 하락했다.

세부적인 14개 부문별로는 ▲관광정책 우선순위(63위→53위) ▲ 환경지속가능성(63위→27위) ▲관광서비스 인프라(50위→23위) 등 12개 부문의 순위가 상승했다.

반면에 ▲국제개방성(14위→17위) ▲가격 경쟁력(88위→103위) 등 지난번 평가에서 크게 상승했던 2개 항목의 순위는 하락했다.

4대 분야 14대 항목별 순위

국가별로는 스페인, 프랑스, 독일이 2017년과 동일하게 각각 1, 2, 3위를 기록하는 등 상위 10위권 국가 구성의 변동은 없었다.

한편,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 중에서는 홍콩(11위→14위)과 싱가포르(13위→17위), 뉴질랜드(16위→18위)의 순위가 하락했고, 중국이 15위에서 13위로 2단계 상승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평가 결과에 대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관광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 지속적인 관광 정책 관련 통계 정비, 그리고 관광업계의 서비스 개선 및 품질 강화 노력이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내관광 활성화와 외국인 관광객 유치 다변화 등 더욱 나은 관광서비스를 제공해 우리나라의 관광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화물차 무시동히터·에어컨 설치비 지원 공모…3월 선정
[한국방송/허정태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화물차의 미세먼지 저감,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큰 장비나 시스템의 설치비 일부를 지원하는 친환경 물류지원사업 대상자 선정을 위해 1월 20일부터 3월 6일까지 사업자 공모를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그동안(‘11~) 무시동히터 1만대, 통합단말기 1만대, 무시동에어컨 3천대 등 총 2만6천대, 127억 원을 지원하여 561톤의 미세먼지 저감과 18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였다. 이를 화물차 연료비로 환산하면 996억 원으로 투자대비 8배에 달한다. 올해 지원규모는 17억 8천만 원으로, 기업당 중소·중견기업은 최대 1억 5천만 원,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회사는 최대 1억 원으로 차등 지원하고, 우수녹색물류실천기업은 최대 5천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특히 금년에는 대형차량 우선 선정 및 물류에너지 목표관리 우수기업을 우대할 계획이며, 물류·화주기업에서 개인운송사업자(1대사업자)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원사업은 정부지정핵심사업, 민간공모사업, 효과검증사업으로 구분되며, 중복신청도 가능하다. 정부지정핵심사업은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높아 대중화된 무시동 히터(1,630대, 6억 5천만 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