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6.1℃
  • 맑음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사회

시흥시 학습동아리, 손뜨개로 평화의소녀상과 함께 평화를 엮다

[시흥/양복순기자] 지난14일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정왕동 옥구공원에서 ‘시흥평화의소녀상 제3회 기념식’ 행사를 진행했다. 이 날 행사에서는 학습동아리 별별연대사업의 일환으로 ‘행복뜨기’ 동아리와 ‘씽씽맘’ 동아리가 뜨개로 만든 평화의소녀상 전시 및 체험부스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시흥시 학습동아리 ‘별별연대사업’은 개별 학습동아리들이 스스로 성장하는 것을 넘어 공통의 주제로 서로 모여 지역사회 활동을 함으로써 지역문제 해결에 일조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시흥시 평생학습과에서 시범실시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 날 행사에서는 ‘행복뜨기’ 동아리와 ‘씽씽맘’ 동아리가 함께 ‘시흥 평화의 소녀상과 함께 평화를 엮다’라는 주제로 뜨개와 바느질로 만든 평화의소녀상 전시 및 포토존을 운영했다. 또한, ‘희망나비팔찌 만들기’와 ‘나비브로치 만들기’로 체험부스를 진행하며 평화의 메시지를 시민에게 전달했다.


두 동아리는 앞으로 목감동 네이처하임 평생학습마을학교 등 지역 곳곳을 찾아가 평화의소녀상 전시와 만들기 체험부스를 연대 사업으로 지속할 예정이다.


윤정혜 행복뜨기 학습동아리회장은 “두 동아리가 밤을 지새우면서 뜨개로 평화의소녀상을 완성해 기념식에서 전시하고, 시민 분들과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체험의 자리를 만들어 의미 있었고, 보람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주민주권 강화·자치권 확대…지방자치법 32년만에 전부개정 추진
[한국방송/박기문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이하 ‘개정법률안’)’ 및 관련 5개 법률의 제·개정안이 지난 달 30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돼 국회에 제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대 국회 제출 후 국회 임기만료로 인해 자동폐기 됐던 법안을 일부 수정·보완해 다시 제출하는 것으로, 1988년 이후 32년 만에 추진하는 제도개선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지방행정의 객체로 머물러 있던 주민이 다시 지역의 주인으로 자리매김하고, 고질적 문제로 제기되던 지방자치단체의 자치권 부족과 책임성·투명성 부족 문제 등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 주민참여권 보장을 통한 주민주권 강화 이번 개정법률안에서는 주민의 지방행정 참여에 관한 사항규정을 지방자치법의 목적으로 명시하고, 지방의 정책결정 및 집행과정에 대한 주민의 참여권을 신설한다. 또한 지방자치법에 근거를 둔 주민조례발안법을 제정해 주민이 의회에 직접 조례안을 발의할 수 있도록 하며, 주민감사 및 주민소송과 함께 참여연령을 19세에서 18세로 하향조정해 폭넓은 주민참여를 촉진할 예정이다. 특히 주민이 주도해 마을의제를 수립하고 직접 행정서비스의 공동생산자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현재 풀뿌리 주민자치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