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2.9℃
  • 대전 4.9℃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5.1℃
  • 맑음부산 6.7℃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국립고궁박물관의 열네 번째 생일, 다함께 축하해요

국립고궁박물관, 개관 14주년 기념 온오프라인 행사 개최 / 8.15.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은 개관 14주년을 맞아 오는 15일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방문객을 대상으로 기념품 증정 등 기념행사를 진행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2005년 8월 15일 광복절에 개관한 이후 조선 왕실과 대한제국 황실 전문 박물관으로서의 정체성을 담은 다양한 전시와 교육, 문화행사 등을 개최하며 국민에게 격조 높은 왕실문화를 널리 알려왔다. 또한, 경복궁 등 여러 궁(宮)과 왕릉(王陵)에 나누어 수장되어온 왕실 유물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귀중한 우리 문화유산의 보전과 관련 분야 연구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올해는 개관 14주년을 맞아 개관일인 8월 15일에 국립고궁박물관을 방문하는 관람객 2,000명에게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국립고궁박물관 관람은 무료이며, 공휴일인 광복절에도 정상 개관한다. 현재 특별전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孝明)」이 진행되고 있어 박물관을 방문하면 선물도 받고 유익한 전시도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공식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gogungmuseum)에서도 14번째 생일 축하 행사를 진행한다. 15일 오후 2시부터 18일 밤 12시 사이에 ‘14주년 기념 게시물’에 축하 댓글을 단 방문자 중 70명을 추첨하여 특별전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孝明)」의 전시 도록 등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14년간 찾아주신 관람객 1,600만여 명의 성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국내 유일의 조선 왕실과 대한제국 황실 전문 박물관으로서 역사적인 소임을 다하기 위하여 노력할 것이다.

image<특별전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孝明)」을 찾은 관람객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50년된 영등포 쪽방촌”, 주거·상업·복지타운으로 탈바꿈
[한국방송/김한규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서울시(시장 박원순),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20.1.20일(월)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한다.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영등포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영등포 쪽방촌 정비’를 위한 MOU를 체결하며, 무료급식·진료 등을 통해 쪽방주민을 지원하고 있는 민간단체*도 참여한다.* 광야교회, 요셉의원, 토마스의 집, 영등포 보현종합지원센터, 영등포 쪽방 상담소, 옹달샘 드롭인센터[1.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추진배경]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노후불량 주거지로 자리 잡았다. ※ 쪽방이란? 6.6㎡ 이내로 부엌, 화장실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곳으로 세입자는 보증금 없이 월세(또는 일세)를 지불현재 360여명이 거주 중이며,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무료급식소, 무료진료소 등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