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33.6℃
  • 구름많음강릉 29.4℃
  • 구름많음서울 35.5℃
  • 구름많음대전 33.9℃
  • 구름많음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32.9℃
  • 구름많음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33.3℃
  • 구름많음제주 30.3℃
  • 구름조금강화 33.3℃
  • 구름많음보은 33.0℃
  • 구름조금금산 33.5℃
  • 흐림강진군 30.5℃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北, 또 발사체 발사…靑 "단거리 탄도미사일"

관계 장관 화상회의 열고 상황 점검…與 "무모한 도발" 비판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북한이 10일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한미 정보당국은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탄종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 6일에 이어 나흘만이며, 올해 들어서만 7번째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과 9일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을 시험 발사했으며 지난달 25일과 31일, 이달 2일과 6일에도 발사체를 각각 2발씩 발사했다. 이날 발사체 발사는 오는 11일 본격화하는 한미 연합연습을 겨냥한 무력시위로 평가된다.


북한이 10일 새벽 또 발사체를 발사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오전 7시 관계 장관 화상회의를 열고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이에 따른 한반도의 전반적인 군사 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관계 장관들은 이번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판단했으며, 세부 제원 등에 대해 한미 정보당국이 공조해 정밀 분석하기로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홍익표 수석대변인을 통해 "최근 연이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실험은 한반도 일대에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할 뿐 북미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그동안 쌓아 온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각고의 노력에도 역행하는 무모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마침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했다"며 "지금 북한이 해야 할 일은 군사력을 과시하거나 말폭탄을 쏟아내는 게 아니라 북미 실무협상을 재개하고 비핵화와 상응 조치라는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한 대화에 나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