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1 (토)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1℃
  • 연무서울 -1.1℃
  • 연무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5.2℃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3.5℃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2.4℃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北, 또 발사체 발사…靑 "단거리 탄도미사일"

관계 장관 화상회의 열고 상황 점검…與 "무모한 도발" 비판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북한이 10일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한미 정보당국은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탄종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 6일에 이어 나흘만이며, 올해 들어서만 7번째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과 9일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을 시험 발사했으며 지난달 25일과 31일, 이달 2일과 6일에도 발사체를 각각 2발씩 발사했다. 이날 발사체 발사는 오는 11일 본격화하는 한미 연합연습을 겨냥한 무력시위로 평가된다.


북한이 10일 새벽 또 발사체를 발사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오전 7시 관계 장관 화상회의를 열고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이에 따른 한반도의 전반적인 군사 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관계 장관들은 이번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판단했으며, 세부 제원 등에 대해 한미 정보당국이 공조해 정밀 분석하기로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홍익표 수석대변인을 통해 "최근 연이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실험은 한반도 일대에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할 뿐 북미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그동안 쌓아 온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각고의 노력에도 역행하는 무모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마침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했다"며 "지금 북한이 해야 할 일은 군사력을 과시하거나 말폭탄을 쏟아내는 게 아니라 북미 실무협상을 재개하고 비핵화와 상응 조치라는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한 대화에 나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대기관리권역 전국 확대…지역별 맞춤형 관리
[한국방송/장영환기자] 올해부터 종이·전자부품 제조업에 대한 통합환경관리제도가 적용된다. 오는 4월부터 대기관리권역을 전국으로 확대해 지역별로 맞춤형 미세먼지 관리를 추진한다. 폐수 유기물질 관리지표는 기존의 화학적산소요구량에서 총유기탄소량으로 전환된다. 올해부터 달라지는 환경·기상분야 정책을 살펴본다. 수도권에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된 3일 오후 서울광장 앞에서 서울시 미세먼지 특별단속반이 오래된 경유차의 배출가스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종이·전자부품 제조업 대한 통합환경관리제도 적용 = 환경오염시설 관련 10개 인허가를 하나의 허가로 통합하는 통합환경관리제도가 펄프·종이 및 판지제조업, 전자부품제조업 업종까지 적용된다. 통합환경관리제도는 인허가 절차는 간소화하되, 업종별 특성과 주변 환경 등을 개별적으로 고려한 맞춤형 기준을 적용하는 기업과 지역주민 모두에게 합리적인 제도다. 환경부는 지난 2017년에 처음 시작된 통합환경관리제도를 2021년까지 반도체, 알콜음료, 자동차부품 등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큰 19개 업종에 대해 단계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대기관리권역 전국 확대로 지역 맞춤형 대기질 관리 = 대기오염이 심하거나 오염물질 발생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