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28.0℃
  • 구름조금울산 26.0℃
  • 구름조금광주 28.3℃
  • 맑음부산 26.3℃
  • 구름조금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5.4℃
  • 맑음강진군 24.8℃
  • 맑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시, 공무원 일본연수 취소 등 대(對)일본교류사업 전면 재검토

[인천/이광일기자] 인천시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로 일본과의 갈등이 고조됨에 따라 대(對)일본 교류 사업 재검토 입장을 밝혔다.

김은경 인천시 대변인은 7일 오후 2시 중앙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천시는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인한 일본과 갈등이 고조됨에 따라 시의 일본 교류사업 재검토할 것”이라며 “하반기 공무원 일본연수는 취소하고 일본 자매(기타큐슈·고베)·우호(요꼬하마) 도시 초청 행사 등은 재검토 그리고 송도 맥주축제(23~31일) 행사장 일본 맥주 판매 금지 등 우선 시 차원의 일본 교류사업 대폭 축소” 방침을 전했다.

그러나 지속적인 문화·예술, 청소년 상호교류는 예외로 놓고 추진한다.

따라서 오는 9∼12일 고베 청소년 10여 명이 인천 가정에서 3박 4일 동안 머무르는 인천-고베 청소년 홈스테이 교류 및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는 2019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 초청한 일본팀의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시는 또 정부 주도 사업의 경우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대응할 계획이다. 단 오는 29∼31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2019한중일 관광 장관회의’ 및 부대행사(동아시아 합창제, 한중일 문화컨퍼런스 등)를 비롯한 정부주관 행사에 시가 부대행사를 개최하는 경우는 정부기조를 존중해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 등 한국과 일본의 분위기가 차갑게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열린 시의 긴급 기자간담회는 마땅한 전담부서가 없어 대변인실에서 긴급하게 준비한 것으로 시의 대일본 교류사업에 해한 향후 재검토결과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배너

日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관보 게재…28일부터 시행
[한국방송/이광일기자]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국(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이 7일 관보를 통해 공포돼 오는 28일부터 시행된다.다만 지난달 4일 선제적으로 규제했던 3대 품목(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레지스트, 불화수소) 외에 추가적인 규제 품목 지정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7일 관로를 통해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하고 시행세칙 성격의 포괄허가취급요령 개정안을 경산성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8월 7일자(본지 제66호) 일본 전자관보에 ‘대한민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한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사진=일본 전자관보 캡처) 지난 2일 일본 정부 각의(국무회의)를 통과한 이 개정안은 이날 공포한 날을 기준으로 21일 뒤인 오는 28일부터 시행된다. 개정안은 수출무역관리령 별표 제 3의 지역에서 ‘대한민국’을 삭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리스트 규제 품목이 아닌 비전략물자라도 대량파괴무기, 재래식무기 개발 등에 전용될 우려가 있는 경우 수출허가 신청이 필요해 수출 절차가 이전보다 한층 까다로워 질 전망이다. 또 시행령의 하위 규정으로 시행세칙에 해당하는 포괄허가 취급요령 개정안에 따르면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