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6.5℃
  • 구름많음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20.0℃
  • 구름많음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21.3℃
  • 구름조금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4.2℃
  • 구름조금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7.2℃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경제

국내 최대 환경전시회 ‘엔벡스 2019’ 개막

15일부터 3일간 코엑스…19개국 244개 기업 참여·4만여 명 참관 예상

[한국방송/이두환기자] 국내 최장수·최대 규모의 환경전시회인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이하 엔벡스 2019)’이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환경부는 환경보전협회와 함께 올해로 41회를 맞이하는 ‘엔벡스 2109’를 이같이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제40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사진=정책기자단)
‘엔벡스 2019’에는 미국, 중국, 일본, 유럽지역 등 19개국 244개 기업이 참가하며 1000여 명의 해외 구매자를 포함해 4만여 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979년에 시작해 올해로 41회를 맞이하는 ‘엔벡스 2019’는 국내 환경산업 관련 기술전시회 중 가장 긴 역사를 가지고 있다. 올해 1월에는 국제전시연합회(UFI)로부터 국제 전시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수질, 대기, 측정분석, 폐기물 등 환경 전분야의 기술과 제품이 선보이며 미세먼지 측정 및 관리, 저감 기술을 비롯해 유해화학물질 관련 기술도 전시될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기술과 스마트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경보 및 자동환기가 가능한 기기와 화학물질 누출에 즉각 반응해 측정정보를 무선으로 전송하는 감지 기술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같은 장소에서 함께 열리는 ‘2019년도 환경기술·산업 성과전시회’에서는 미세먼지 및 폐기물 산업과 관련된 34개 기관 및 기업의 최신 환경기술 개발 현황 및 산업육성 지원의 성과물이 선보인다. 

아울러 새싹기업(스타트업) 특별관 구성 및 세미나가 열리고, 국내 중소 환경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제13회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 및 해외구매자 초청 과정이 선보인다. 

15일 코엑스 컨퍼런스룸 308호에서 열리는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는 중국 최대 환경공업단지인 의흥환보과기공업원에 입주한 13개 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국내 환경기업의 기술을 소개하고 중국과 국내 환경기업 간의 1대1 상담회를 연다.

해외구매자 초청 과정은 약 70명의 환경산업 관련 해외구매자를 초청해 국내 기업과 해외구매자 간 1대1 사업기회를 주선하고 이번 전시장과 국내환경 산업을 시찰하는 것이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환경산업과 그린에너지 관련된 국제기술 현황을 공유하여 국내 환경기업의 성장과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환경부 환경산업경제과 044-201-6704


배너

혼잡한 광역교통망 어떻게 개선할까…큰 그림 그린다
[한국방송/김근해기자] 정부가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개선을 위해 향후 20년간 추진할로드맵 수립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계획(2021∼2040)과 이를 실행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용역 수행기관은 한국교통연구원 컨소시엄으로 내년까지 1년 8개월간 진행한다. 경부고속도로 잠원 나들목과 서초 나들목 일대에서 차량들이 정체를 빚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도시권 최상위 종합교통계획인 광역교통 기본계획은 대도시권의 교통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미래 교통여건 변화를 반영해 광역교통정책의 비전, 목표, 추진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기본계획의 5년 단위 실천계획인광역교통 시행계획은 권역별 교통량과 통행시간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교통시설 확충 및 운영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계획 수립은 지자체별 교통특성이 고려된 전문적인 교통분석을 위해 교통연구원과 함께 지역정책 연구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지역별로 수도권 계획은 서울연구원·인천연구원·경기연구원이, 부산권은 부산연구원·울산연구원·경남연구원이, 대구권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