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맑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0.3℃
  • 맑음서울 24.1℃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5.3℃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4.1℃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경제

부산시, 녹색․클린에너지 기업의 시장 개척 돕는다

◈ 5.15.~17. 「2019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에 처음으로 부산시 홍보관 운영 ◈ 부산지역 녹색기업, 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 5개사와 공동홍보관 운영

[부산/문종덕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환경보전협회가 주최하는 「2019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에 처음으로 부산지역 녹색기업, 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 5개사와 함께 ‘부산시 홍보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41회째를 맞이하는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은 환경보전협회에서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 산업전이다. 서울 코엑스에서 5월 15일부터 17일까지 개최되며, 수질관, 폐기물재활용관, 에너지관, 친환경상품관 등 총 244개사 600개 부스가 운영된다. 

 

이번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부산시 홍보관의 주제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에너지 도시, 부산!’이다. 국제환경기술(고액분리기), 동신이엔텍(태양광), 리녹스(고내부식성튜브), 선진B&T(탈취제), 에이앤그룹(리튬이온배터리) 등 부산의 녹색기업, 클린에너지 기술혁신기업 5개사와 공동으로 운영한다.

 

부산시 홍보관은 정책홍보존, 기업홍보존, 상담존 등 총 3개의 존이며, 2050 클린에너지 마스터플랜 정책 홍보, 기업 제품설명 및 시연 등으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참가기업의 국내외 시장판로 확대를 위한 비즈니스 프로그램인 발전사 구매상담회와 한중기술교류회 등이 운영되며, 기업육성 지원사업 설명회(5월15일), 환경산업정책세미나(5월16일) 등 다양한 세미나가 열려 환경, 에너지산업의 국내외 최근 전망 및 기술개발동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운영되는 부산시 홍보관을 통해 지역업체의 내수 및 수출시장 활로 개척에 적극 앞장서겠다.”면서, “전문 세미나 등을 통한 국내외 최신 정보교류 및 기업육성 지원사업 설명 등 다양한 기회가 있으니 많은 참관을 바란다.”라고 밝혔다.


배너

“버스업계 국비지원 어렵다…간접지원 나설 것”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전국버스노동조합이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가 인프라 확충, 광역교통 활성화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현행법상 버스 운송사업자에 대한 국비 지원이 어려운 만큼 간접적인 지원 방안으로 안정적인 시내버스 운행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지원방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교통권 보장 및 인프라 확충 △광역교통 활성화 지원 강화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 확대 등을 중심으로 시내버스 운행을 지원하기로 했다. 먼저 교통 취약지역 주민의 교통권을 보장하기 위한 지방자치단체 사업과 공영차고지 등 인프라 확충 등을 국비로 보조하기로 했다. 또 광역교통 활성화를 위해 M-버스와 광역버스회차지·복합환승센터 등에 대한 교통안전 관련 지원도 방안도 추진된다. 또 오는 7월 버스업계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됨에 따라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도 지원 기준을 완화할 계획이다. 지금은 50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서만 2년간 근로자의 임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앞으로 500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