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5.9℃
  • 구름많음대전 5.4℃
  • 구름많음대구 6.9℃
  • 흐림울산 7.3℃
  • 흐림광주 6.3℃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5.2℃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자연생태

신나고 즐거운 겨울여행 전라북도 생태관광지와 함께 해요!

생태관광지별 체험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다가오는 겨울을 자연 속에서 느낄 수 있는 기회
▶생태전문가와 함께하는 자연체험 학습의 장 마련
▶자연의 맛이 살아있는 생태밥상, 에코티어링 등 힐링체험

[전북/이두환기자] 꽁꽁 겨울 추위도 가뿐하게 날려버릴 신나는 이벤트가 전라북도 생태관광지에서 펼쳐

진다!

 

전북도는 다가오는 겨울을 맞이해 온 가족이 자연에서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생태체험 프로그램 참가자를

모집한다.

 

6개 시·군이 참여하는 이번 행사는 생태관광지역 주민과 생태분야 전문가가 함께 진행하며, 12월 중 선착순으

로 참가자를 접수할 계획이다.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12개 시·군 생태관광지별로 생태분야의 전문가들과 지역주민이 합심하여, 프로그램을

발굴·시범 운영하였으며, 이번 겨울 체험프로그램 행사를 통해 보다 더 자연에서 가까이 생태관광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익산시는 12. 15() 주민 및 초·중학생 50여명을 대상으로 금마 저수지를 중심으로, 생태습지의 생태계

에 관한 해설과 만들기체험, 미륵사지 답사 등 생태·역사가 함께 어우러지는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남원시는 겨울방학을 맞아, 12. 25()부터 백두대간생태교육장에서 도둑게, 소라게 등 다양한 게(갑각

) 특별전시전을 펼쳐 관람객들에게 친숙하면서도 재미있는 체험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진안군은 12. 9() 일반·가족단위 참가자 30명을 대상으로 진안고원길과 함께 숲속 지질놀이라는 주제

로 마이산 입구에 위치한 은천마을 숲과 창작공예방, 마이산을 둘러보며 지질자원과 숲을 느낄 수 있는 행

사를 준비했다.

 

장수군은 12. 22()에 일반인 30명을 모집하여 본격적인 겨울 프로그램으로, 뜬봉샘 눈길 트레킹, 수분

마을 생태밥상, 사과파이 만들기 체험, 달빛 차마시기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임실군은 일반참가자 50여명을 모집하여, 성수산 왕의 숲 탐방해설과 함께 *에코티어링, 생태밥상, 나뭇잎 천

연염색 손수건 만들기 체험 등 행사를 추진한다.

* 에코+오리엔티어링 : 나침반을 들고 생태지도의 목표물(생태자원)을 찾는 체험

 

이 밖에도 고창군은 참가자 20명을 대상으로 운곡람사르습지 내 호암마을에서 1214일부터 15일까지 12

일 동안, 다도체험, 마을탐방, 생태밥상, 운곡습지 생태체험, 도자기체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체험 프로그램 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전라북도 생태관광 홈페이지(전라북도 생태관광, www.jb-ecotour.org)

는 행사안내문의 시·담당부서에 유선으로 문의할 수 있다.

 

전북도는 이번 체험행사를 통해 단순히 둘러보고 지나가는 관람이 아닌, 자연을 느끼고 체험하며 머무

르는 생태관광의 매력을 맛볼 수 있는 힐링체험이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도는 2015년부터 2024년까지 전라북도의 우수한 생태·자연환경을 기반으로 전라북도 생태관

광지를 육성하여 대한민국 여행체험 1번지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며,

 

전북 고창 고인돌과 운곡습지에 이어, 정읍 월영습지와 솔티숲올해 환경부 국가생태관광지역으로 추가

지정되는 등 성과가 나타나고 있으며, 앞으로도 생태관광지별로 특색있는 탐방프로그램을 지속 발굴·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단 귀환 “내실있게 조사 마쳐”
[한국방송/이두환기자] 11년 만에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마친 남측 조사단이 복귀했다. 우리 인력 28명은 6일 간의 경의선 남북 공동조사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5시1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지나 귀환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조사열차에서 숙식하며 경의선 철도 개성~신의주 구간을 조사했다. 비슷한 수의 북측 인력도 함께 조사에 참여했다. 추운 날씨 속에 빠듯한 일정을 소화한 패딩 차림의 조사 단원들은 피곤한 기색이었지만 "아주 편히 잘 다녀왔다"고 씩씩하게 소감을 밝혔다. 공동조사단장을 맡았던 박상돈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회담2과장은 "짧은 기간이었지만 제약된 범위 내에서 내실있게 조사하려고 노력했다"며 "북측이 이번 조사에 협조적이었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전반적으로 노반이라든지 터널, 교량, 구조말과 철도 운영을 위한 시스템을 중심으로 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다른 공동조사단장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은 "대체적으로 (조사하기에) 날씨가 좋았다"며 "철로 상태는 과거 저희들이 갔을 때하고 많이 다른 건 없었다"고 말했다. 남북 열차를 연결해 만든 조사차량은 조사단과 함께 귀환하지 않고 평양에서 원산으로 평라선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