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토)

  • 맑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16.2℃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3.4℃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4.1℃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4.4℃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4.7℃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사회

예산군,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 희망 장소 접수

[예산/한용렬기자] 예산군은 전기차 보급 및 운행을 활성화하기 위한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 희망장소를 접수한다.

 

이번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전기차 급속충전기 확대설치를 위해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신청대상은 주유소, 편의점, 주차장 등 설치 장소를 확보한 민간사업자로 장소는 주차면을 보유하고 차량의 유동성·접근이 용이한 곳이 대상이다. 단 주유소의 경우 고정주유설비로부터 6m 이격거리가 확보돼야 하는 등 경우에 따라 제한사항이 있다.

 

토지 소유자는 전문기업과 임대차 계약을 통해 장소를 제공하며, 설치 장소를 임차받은 경우 충전설비전문기업과 임대차 계약과 별도로 토지 소유주의 설치 동의서를 받아야 한다.

 

사업 방식은 신청자는 장소만 제공하고 전문기업이 해당 장소에서 충전서비스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충전기는 기업 부담 50%, 정부지원금 50%로 설치된다.

 

토지 소유주는 충전기 설치비용을 부담할 필요가 없으며 충전기 관련 유지보수, 민원대응은 전문기업이 하게 된다. 이를 통해 전기차 충전수요에 다른 접객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환경과 환경관리팀(041-339-7503), 한국에너지공단 수송에너지팀 (031-260-4176)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한국과 덴마크 환경부,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협력 합의
[한국방송/장영환기자]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0월 19일 제이콥 엘레만-젠슨(Jakob Ellemann- Jensen) 덴마크 환경식품부장관을 코펜하겐 집무실에서 만나 순환경제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 순환경제란 제품의 생산 단계부터 폐기물, 폐수 등의 발생을 줄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발생한 폐기물 등은 최대한 재활용하여 생산과정에 재투입하는 등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패러다임을 말한다. 이는 유엔(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중 하나인 '지속가능한 소비·생산 구조의 확립’을 달성하기 위한 핵심수단으로, 자원고갈과 다량의 폐기물을 발생시켰던 기존 경제패러다임에서의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자원 감축 및 재활용 기술 개발과 혁신을 통한 새로운 경제발전 추진과 부가가치 창출의 원천으로 주목받고 있다. 우리 정부도 올해 초부터 자원순환기본법을 시행하고 지난달 4일에는 제1차 자원순환기본계획을 발표하는 등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순환경제 선도국인 덴마크와 양해각서를 체결함으로써 자원효율성 향상,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 등 정책 현안에 대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양국 간 공동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