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3.4℃
  • 맑음강릉 9.3℃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10.0℃
  • 구름많음울산 9.6℃
  • 구름많음광주 9.7℃
  • 흐림부산 10.9℃
  • 구름조금고창 8.4℃
  • 구름많음제주 15.5℃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8.9℃
  • 구름많음경주시 9.8℃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승정원 일기는 어떤것인가 ?

페북 이문형님 글 공유
(사단법인) 현정회 이건봉 이사장

오늘은 승정원 일기 중 그 한 편을 올립니다.
승정원 일기에는 단군왕검이나 단군조선의 기사가 170건이나 언급되었다는 얘기, 그리고 승정원 일기는 어떤것인가의 개요에 관한 퍼온글입니다.(우리 역사문화 미주교육원)

승정원일기는 아시는 바와 같이 
조선시대 임금의 일거수일투족을 사관이 옆에서 날마다 기록하여 남긴 역사서입니다.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는 조선 및 대한제국의 승정원에서 왕명 출납, 행정 사무 등을 매일 기록한 일기 이다. 2001년 9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었다. 1623년(인조 1년) 음력 3월부터 1910년(순종 4년)까지의 기록이 현존하며, 현재는 인조와 고종 시기의 일기가 번역되어 있다. 다른 이름으로는 후원일기(喉院日記)라고도 한다.)

아래 승정원일기 영조 44년 5월 22일편 하루의 일기 한 편을 예로서 보자.

* 승정원일기 영조편 영조44년 5월 22일(흐리고 비가내림) 
http://sjw.history.go.kr/id/SJW-F44050220-01800 

(....)上曰, 儒臣持高麗史初卷入侍。 
出榻敎  副校理李秉鼎•李命勳進伏, 上曰, 上番讀帝王目錄。 
秉鼎讀訖。 
上曰, 下番讀檀君篇。 
命勳讀之, 上曰, 檀君之父, 古語有檀翁云然否? 秉鼎曰, 此是好事者之說也。 
必壽曰, 檀君似是氣化之物也。 
秉鼎曰, 檀君, 旣是我東初立之君長, 而承旨奏語, 似涉如何? 請推考。 
上笑曰, 過去之說, 勿推, 可也。 
秉鼎•命勳先退。 
上曰, 老人追後來者率入, 可也。 
漢城府郞廳及部官 

임금께서 말씀하시길, 유신은 고려사 초권을 들고 입시하라~. 
出榻敎 (??). 부교리 이병정과 이명훈이 나아가 엎드리니, 

임금께서 말씀하시길, 상번사관이 제왕목록을 읽으라. 
(상번)병정이 읽기를 마치니, 임금께서 하번(명훈)은 단군편을 읽으라. 
명훈이 읽었다. 

임금께서 말씀하시길, 단군의 아버지는 옛말에 단옹(檀翁)이라고들 하는데 사실인가 아닌가? 
병정이 아뢰기를, 이러한 말은 이야기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의 말일뿐입니다. 
(좌승지)필수가 아뢰기를, 단군은 마치 기화지물(氣化之物)과 같습니다. 
병정이 아뢰기를, 단군은 우리 동방국의 최초의 임금이 되신 분입니다. 

승지가 아뢰기를 似涉함이 어떠하신지요? 
좀 더 연구하기를 청하니, 
임금께서 웃으며 말씀하시길, 지나간 이야기니 더이상 추적하지 않는 게 좋겠다. 

위에서 영조가 고려사 초권을 들고 들어와라 하고나서, 읽는 대목이 <제왕목록>과 <단군편>인데, 
우리가 아는 지금의 고려사에는 이 <단군편>이 없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영조와 승정원 사관은 이 단군편을 읽었다는 거죠.
비록 최승지나 영조대왕의 역사관이 병정과 다르기는 하나 중요한 것은 이들이 고려사 초권<단군편>의 단군왕검의 아버지 거불단 환웅(제18대 단웅)에 관한 얘기를 했다는 것으로, 적어도 이 시대까지는 이러한 사서가 있었다는 확실한 근거가 된다는 것.


배너

문재인 대통령 국회에 일침
[한국방송/이두환기자]문재인 대통령은 국회가 헌법이 부여한 기본 책무마저 다하지 못한다고 책망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국회 스스로 추천한 헌법재판관 후보 3명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아직 채택하지 않아 헌법기관 마비사태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국민의 헌법적 권리까지 침해하고 있는 상황을 해소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동의도 마찬가지인데, 판문점선언에 이어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남북 간의 평양선언 등이 계속되고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등 한반도의 상황이 빠르게 앞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국회는 비준 동의안을 상임위에 상정조차 하지 않은 채 제자리에 멈춰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민이 간절히 바라고 세계가 주목하는 한반도 평화의 새역사를 만드는 일에 국회도 동참해 주시고, 정부가 더 잘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음주운전 교통사고에 대한 우려감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음주운전 사고는 실수가 아니라 살인행위가 되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삶을 완전히 무너뜨리는 행위가 되기도 한다”며 “정부는 동승자에 대한 적극적 형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