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3℃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5.2℃
  • 박무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4℃
  • 맑음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20.3℃
  • 맑음금산 20.5℃
  • 맑음강진군 21.4℃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부산시립합창단 호국보훈의 달 기념연주회 베르디 레퀴엠

▣ 베르디의 원숙기 작곡 기법이 집약된 대작, 역사상 가장 강렬하고 드라마틱한 작품
▣ 부산시립합창단・시립교향악단, 창원시립합창단 등 170여명의 웅장하고 강렬한 사운드 무대
▣ 한편의 오페라를 보듯 펼쳐지는 인간숙명에 관한 비극적 드라마, 호국보훈의 달 안식 염원

부산시립합창단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모든 이의 안식을 염원하는 위로의 무대로 ‘베르디 레퀴엠’ (G. Verdi, Requiem, Op.48)을 오는 6월 27일(목) 오후 7시 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개최하는 호국선열의 숭고한 정신과 넋을 기릴 ‘레퀴엠’은 우리말로 ‘위령미사’로 죽은 사람을 위해 거행되는 미사이다. 2023년 6월에는 모차르트 레퀴엠을 연주한바 있다.

 

‘모차르트’, ‘브람스’ 레퀴엠과 함께 세계 3대 레퀴엠으로 불리는 ‘베르디’ 레퀴엠은 19세기 벨칸토 오페라의 선구자인 ‘로시니’와 이탈리아 대문호 ‘만초니’를 추모하기 위하여 작곡되어 졌다. 1874년 110여 명의 관현악단과 120여 명의 합창단, 베르디 본인의 지휘로 초연되었다. 이 곡은 베르디의 오페라에서 볼 수 있듯 역동적인 리듬과 벨칸토 풍 선율이 특징적으로 총 7개의 악장으로 구성된다. 각 악장은 극적인 대비를 이루며 진행되는데, 특히 두 번째 악장 ‘디에스 이레’는 격렬하고 강렬한 사운드로 TV, 라디오, 영화 등에도 자주 차용되며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다. 인간 존재에 대한, 나아가 신의 존재와 섭리에 대한 질문, 죽음을 대하는 인간의 다양한 감정 등이 음악으로 표현되며 인간 숙명에 대한 장엄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부산시립합창단 예술감독 이기선의 지휘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소프라노 나유선, 메조 소프라노 양송미, 테너 박승주, 베이스 바리톤 사무엘 윤이 솔리스트로 출연하고 부산시립합창단, 창원시립합창단(예술감독 공기태), 부산시립교향악단 단원 170여 명이 함께 무대에 올라 웅장하고 강렬한 선율로 관객을 만난다.

 

본 공연의 티켓은 R석 2만 원, S석 1만 5천 원, A석 1만 원이며 장애우, 임산부, 학생 등에게 다양한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예매 및 문의는 051)607-6000이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