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1.6℃
  • 맑음강릉 30.0℃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5.3℃
  • 맑음대구 29.1℃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24.8℃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2024년 가을, 광주-부산-서울을 잇는 ‘대한민국 미술축제’ 열린다

4. 22. 문체부, 광주시, 부산시, 서울시와 손잡고 ‘대한민국 미술축제’ 성공적 운영 위한 공동선언문 발표
- 프리즈 서울, 한국화랑협회 등 민간은 물론 한국관광공사,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관광 분야도 힘 모아 한국미술을 세계 무대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이하 문체부)는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 이하 광주시), 부산광역시(시장 박형준, 이하 부산시), 서울특별시(시장 오세훈, 이하 서울시)와 손을 잡고 2024년 가을, ‘대한민국 미술축제’를 개최한다. 이에 유인촌 장관은 4월 22일(월) 오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강기정 광주시장, 박형준 부산시장, 김상한 서울1부시장 직무대리를 비롯한 광주비엔날레, 부산비엔날레, 한국화랑협회, 프리즈 서울, 예술경영지원센터, 한국관광공사, 한국철도공사,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들과 함께 ‘2024년 대한민국 미술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2024 대한민국 미술축제’, 광주-부산-서울, 3개 미술 도시를 잇는 우리나라 대표 미술 행사로 발돋움

 

‘2024 대한민국 미술축제’는 오는 9월 광주와 부산, 서울에서 열리는 다양한 미술 행사를 유기적으로 잇고 통합 홍보해 전국을 다채로운 미술축제로 꾸민다. 작년까지는 ‘대한민국 미술주간’을 통해 지자체와 공공·민간에서 각기 운영했던 미술 행사를 통합홍보하고 전시 관람 할인 혜택에 중점을 두었다면 올해는 기관 간 더욱 긴밀하게 협력하고 각종 전시와 행사의 내용, 일정을 연계해 우리나라의 대표 미술 행사이자 세계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광주와 부산에서는 각각 비엔날레를 열어 미술 애호가를 끌어모은다. 올해로 3년째 공동 개최하고 있는 ‘키아프 서울’과 ‘프리즈 서울’은 외래관광객 증대는 물론 높은 수준의 관광객 평균 지출경비* 등 뛰어난 관광 콘텐츠로 자리 잡은 만큼 미술계의 큼직한 행사를 한데 모은 ‘2024 대한민국 미술축제’의 관광 효과가 기대된다.

* 「프리즈 서울 개최의 경제·사회적 파급 효과 분석」(현대경제연구원, 2022)

 

도시별 주요 행사 내용

 

⦁<광주> 《판소리-모두의 울림》을 이름으로 광주 비엔날레가 9월 7일부터 12월 1일까지 개최된다.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양림동 일대 등 10여 개소에서 열리는 본전시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강하미술관 등에서 29개 국가의 전시관(파빌리온)을 관람할 수 있다. 국제학술행사와 시민을 위한 공간 ‘마당(Madang)’ 등 부대행사도 광주 비엔날레를 풍성하게 꾸밀 계획이다.

⦁<부산> 8월 17일부터 《어둠에서 보기》를 주제로 한 ‘부산 비엔날레’가 열린다. 부산 비엔날레는 10월 20일까지 65일간, 부산현대미술관, 중앙동 현대빌딩, 초량재 등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부산 비엔날레의 대중적 접근을 돕기 위해 국비로 전문 전시해설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서울> 올해로 3년째를 맞은 두 국제 아트페어 키아프 서울과 프리즈 서울(9. 4.~8. 코엑스)을 중심으로 하는 서울아트위크(9. 2.~8.)를 통해 통합홍보를 추진하고, 서울조각페스티벌 개최 등을 통해 시민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한다.

 

‘공동선언문’ 통해 풍부한 미술 행사 지원, 국내외 미술관광 활성화, 연계·통합 홍보를 위한 긴밀한 협업 약속

 

‘2024 대한민국 미술축제’ 기간에는 부산 비엔날레, 서울아트위크, 광주 비엔날레 등 지자체가 주도하는 시각예술 행사와 대형 아트페어 외에도 국·공·사립 미술관과 화랑의 기획전시가 다수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는 9월 4일(수), 《접속하는 몸: 아시아 여성 미술가전(展)》 개막과 더불어 야간 개장을 통해 다양한 국민 참여형 행사를 개최하고, 국내외 미술인 교류 행사를 진행한다. 해외 미술관 관계자와 언론인 등을 초청해 한국의 미술을 알리는 사업(인바운드 프로모션)도 운영한다. 키아프 서울과 프리즈 서울, 예술경영지원센터는 9월 5일부터 7일까지 코엑스 스튜디오 159에서 ‘한국미술 담론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문체부는 관계 기관과 함께 ‘2024 대한민국 미술축제’의 다양한 시각예술 행사와 전시 콘텐츠를 풍부하게 즐길 수 있도록 관광기반도 확충한다. 광주와 부산 비엔날레를 잇는 비엔날레 통합입장권을 정액 대비 30% 할인한 23,800원에 판매한다.(정액 34,000원) 광주·부산 비엔날레 기간에(8. 17.~12. 1.) 해당 입장권을 가지고 있으면 주요 미술관*의 유료 전시 할인 또는 무료입장 혜택도 부여한다.

* 예술의전당(10∼15%), 리움(20%), 코리아나미술관(20∼25%), 일민미술관(22%), 수원시립미술관(50%),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20%), 전남도립미술관(무료) 등

 

한국철도공사는 철도 여행객을 위한 비엔날레 입장권 연계 고속철도(KTX) 관광상품을 판매한다. 항공편을 이용하는 관광객도 ‘대한민국 미술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인천, 김포, 김해공항에 미디어아트 전시를 운영한다. 한국관광공사는 지역별 미술 시설을 지도화하여 관광 코스를 안내하고 도보 미술여행 상품을 판매하는 한편, ‘대한민국 미술축제’의 각종 행사와 연계한 방한 관광상품 개발·판매, ‘럭셔리 관광 홍보여행’ 등을 추진한다.

 

다양한 미술 행사를 <대한민국 미술축제>라는 이름으로 통합 홍보한다. 온라인 누리집과 누리소통망(SNS), 정부·지자체 보유 옥외전광판, 공항·역사 등 다양한 매체와 공간을 활용해 미술축제를 알리고, 재외한국문화원,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 등도 활용해 외국인에게 정보를 제공한다. 우리나라 대표 미술잡지인 <월간미술>, <퍼블릭아트>, <아트인컬쳐>와 협업한 영문판 특별호를 발간하고 키아프 서울과 프리즈 서울에서 배포해 한국미술을 전문적으로 외국에 알릴 계기를 마련한다.

 

유인촌 장관은 “케이-컬처의 뿌리인 순수예술이 국내외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소규모, 일부 지역에 한정한 예술 축제의 몸집을 불려 대표 브랜드를 육성해야 한다.”라며, “‘2024 대한민국 미술축제’에 포함된 전국의 다양한 미술 행사를 국민과 방한 관광객이 두루 즐길 수 있도록 지자체, 관계 기관과 협업해 관광·교통 기반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