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1.6℃
  • 흐림서울 5.4℃
  • 흐림대전 5.5℃
  • 흐림대구 5.6℃
  • 흐림울산 5.0℃
  • 흐림광주 7.6℃
  • 흐림부산 7.0℃
  • 흐림고창 6.8℃
  • 제주 8.3℃
  • 흐림강화 4.6℃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5.4℃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경제

대한민국 최초 온천산업박람회 아산에서 연다…10월 27~29일

4가지 주제 체험관·전시관 운영, 국제 콘퍼런스·한일 온천 세미나 등도
충북 충주·충남 아산·경남 창녕 3곳 대한민국 최초 온천도시 지정
행정안전부

[한국방송/오창환기자] 행정안전부는 우리나라 온천산업을 관람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온천산업박람회를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충남 아산시에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온천사업박람회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충청남도와 아산시가 공동 주관하며, 우리나라 최초의 온천산업박람회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지난 2017년 열린 대한민국 온천대축제에서 참가자들이 노천온천 족욕탕에 발을 담그고 있다.


행안부는 2007년부터 2022년까지 온천대축제를 진행해 왔으나, 온천산업 활성화 및 온천에 대한 국민 관심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온천산업박람회로 확대해 진행한다. 박람회를 여는 충청남도 아산시 온양동은 조선 왕실의 온천 ‘온양행궁’이 위치했던 역사적인 장소다. 

 

27일 개최하는 개막식에는 고기동 행안부 차관 등@이 참석하며, 지난달 우리나라 처음으로 지정된 온천도시 3곳에 대한 지정서 수여와 온천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4명에 대한 시상식도 한다.

 

행안부는 온천산업을 통해 지역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충북 충주시, 충남 아산시, 경남 창녕군 등 3곳을 대한민국 최초의 온천도시로 지정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아산시, 창녕군 등 온천을 보유한 지자체를 비롯해 대학, 연구기관, 온천 관련 기업 등 36개 기관이 참여해 4가지 주제의 체험관과 전시관을 운영한다.

 

 

온천치유·스파마사지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온천클리닉관과 야외 온천 족욕장, 온천을 활용한 미용기기, 화장품, 헬스케어 기기 등을 만나볼 수 있는 온천산업전시관, 헝가리·일본 등 세계 각지의 온천을 소개하는 국제온천관 등을 운영한다.

 

온천산업의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국제 콘퍼런스, 한일 온천 세미나 등 다양한 학술대회도 개최하고, 개막식 하루 전인 26일에는 한일 양국의 온천 전문가가 참여해 온천의 효율적 관리 방안과 온천치유 활용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27일에는 독일, 체코, 한국 등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이 모여 온천치유의 발전 방향, 건강보험 적용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국제 콘퍼런스를 진행한다.

 

박람회 기간에는 온천상생마켓과 먹거리 존이 조성되어 지역특산품과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고, 온양행궁 포토존·복고풍(레트로) 온천탕 등 다양한 이벤트를 상시 진행할 예정이다.

 

고기동 행안부 차관은 “이번 박람회가 대한민국 온천의 새로운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하고 “온천산업이 국민의 관심을 되찾아 온천도시의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행정안전부 균형발전지원국 균형발전진흥과(044-205-3447)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www.korea.kr)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