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조금동두천 20.6℃
  • 흐림강릉 21.9℃
  • 구름조금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4.4℃
  • 흐림울산 22.7℃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2.0℃
  • 맑음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0.5℃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국립공원공단, 지역사회와 ‘마실생태밥상’ 운영

[한국방송/박기문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전북 부안군에 위치한 변산반도생태탐방원에서 ‘마실생태밥상’ 사업을 10월 4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마실생태밥상이란 노인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립공원공단(변산반도생태탐방원), 부안군, 대한노인회(부안군지회),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 4개 민·관이 협력하여 설립한 사회적협동조합이자 고령자친화기업이다.

 

국립공원공단은 ‘마실생태밥상’에 변산반도생태탐방원 내 약 188평(624.75㎡) 규모의 식당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부안군은 ‘지역음식 인증업소’로 지정했다.

또한, 대한노인회는 마실생태밥상이 ‘고령자친화기업’으로 지정되고, ‘사회적협동조합’으로 인가되도록 지원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마실생태밥상을 ‘고령자친화기업’으로 선정하여 창업지원비 및 인건비 등을 지원한다.

 

마실생태밥상은 60세 이상의 지역노인 11명을 채용하여 변산반도생태탐방원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거동이 불편한 재가노인 11가구에 도시락을 제공한다. 수익의 5%는 변산반도생태탐방원의 노인 대상 교육과정 운영에 쓰이는 등 사회공헌활동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국립공원공단은 마실생태밥상을 통해 생태탐방원 이용객에게 지역에서 생산되는 식재료로 만든 향토음식을 제공할 수 있고, 60세 이상의 노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지역에서 생산되는 식재료를 사용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준다.

 

송형근 이사장은 “국립공원이 지역경제 활성화 및 100세 시대에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노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북한산 등 나머지 8개 생태탐방원으로 마실생태밥상 사업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