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4℃
  • 구름조금광주 -1.5℃
  • 맑음부산 -1.1℃
  • 구름많음고창 -2.6℃
  • 흐림제주 4.6℃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4.1℃
  • 맑음금산 -7.7℃
  • 구름많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기초생활보장제도 재산기준이 완화됩니다!

- 수급자 선정기준으로 활용되는 기본재산공제액 등 상향

[한국방송/오창환기자]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으로 활용되는 기본재산공제액을 상향하는 등 기초생활보장 재산기준완화하여 2023년 1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기초생활보장제도에서는 가구의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의 일정비율(‘23년 기준 생계급여 30%, 의료급여 40%, 주거급여 47%, 교육급여 50%) 이하일 경우 수급자로 선정된다.

 * 4인가구 기준 ’23년 기준중위소득 월 540만 원(기준중위소득의 30%는 162만 원, 40%는 216만 원, 47%는 254만 원, 50%는 270만 원)

 

기본재산공제액기본적 생활과 주거환경 유지 등에 필요하다고 인정하여 소득인정액 산정 시 재산가액에서 제외하는 금액이며, 보건복지부 장관이 정하여 고시한다.

 

기본재산공제액이 상향되면 가구의 소득인정액이 적어지므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이 완화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 기본재산공제액 변경 전·후를 비교하여 가구의 소득·재산이 변동없다고 가정

  

 

 소득인정액 = 소득평가액 + 재산의 소득환산액

                 

 

 

 

 

 

 

 

 

 

 = (재산 - 기본재산공제액 - 부채) × 소득환산율

 

 

 

 = 실제소득 - 가구특성별 지출비용 - 근로소득공제

  

 

 

지역별로 구분하여 현재 2,900만 원부터 6,900만 원까지 적용하고 있는 기본재산공제액을 5,300만 원부터 9,900만 원까지상향한다.

* 급여별 공제액도 생계·의료·주거·교육급여에 동일한 금액 적용(기존에는 의료급여의경우 별도의 공제액 적용)

 

지역구분1)대도시, 2)중소도시, 3)농어촌의 3종*에서 1)서울, 2)경기, 3)광역·세종·창원, 4)그 외 지역4종으로 변경한다.

* (대도시) 특별시, 광역시, 특례시/(중소도시) 도의 ”시“, 특별자치시·/(농어촌) 도의 ”군“

현 행

변 경(‘23~)

 

구분

대도시

중소도시

농어촌

생계ㆍ주거ㆍ교육급여

6,900만 원

4,200만 원

3,500만 원

의료급여

5,400만 원

3,400만 원

2,900만 원

 

구분

서울

경기

광역·세종·창원

그 외 지역

생계ㆍ의료ㆍ주거ㆍ

교육급여

9,900

만 원

8,000

만 원

7,700

만 원

5,300

만 원

변경된 기본재산공제액 기준은 202311일 개정·시행되는 보건복지부고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고시명 :「자동차의 재산가액 산정기준과 재산가액에서 차감하는 기본재산액 및 부채」

 

이번 기본재산공제액 기준 변경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인 국민맞춤형 기초보장 강화* 추진의 일환으로, 그간 주거재산의 가격 상승 등을 반영하여 현실에 맞게 지역 구분 및 공제액 기준을 보완하기 위한 취지이다.

* (국정 43) 국민맞춤형 기초보장 강화 > 기초생활보장 대상 단계적 확대 > 재산기준 현실화

** (지역구분) 지역을 4종으로 구분하는 방식이 현실반영도가 높다는 연구결과 반영

    (공제액 상향) 18~21년 주택가격동향조사 지역별 평균 전세가격 인상률 활용

 

한편, 기본재산공제액 상향 이외에도 수급자 선정기준 완화위해 재산 범위 특례액과 주거용 재산 한도액도 202311일부터 상향한다.

구 분

주요 내용

재산범위 특례액

근로무능력자만으로 구성되거나 재산처분이 곤란한 가구의 경우,

- 1) 재산액이 재산범위 특례액이하, 2) 금융재산이 일정금액 이하(대도시 54백만원 이내 등) 두 조건을 모두 충족하면 재산액을 소득산정에서 제외

주거용재산 한도액

현재 거주중인 주거용재산의 가액 중 한도액 이내 금액은 주거재산 환산율(1.04%) 적용, 초과액은 일반재산 환산율(4.17%) 적용하여 재산액 산정

구 분

현 행

변 경(‘23~)

재산범위 특례액

구분

대도시

중소도시

농어촌

생계ㆍ주거ㆍ교육급여

1억 원

7,300만 원

6,600만 원

의료급여

8,500만 원

6,500만 원

6,000만 원

구분

서울

경기

광역·세종·창원

그 외 지역

생계ㆍ의료ㆍ

주거ㆍ교육급여

14,300만 원

12,500

만 원

12,000

만 원

9,100

만 원

주거용재산 한도액

구분

대도시

중소도시

농어촌

생계ㆍ주거ㆍ교육급여

12,000만 원

9,000만 원

5,200만 원

의료급여

1억 원

6,800만 원

3,800만 원

구분

서울

경기

광역·세종·창원

그 외 지역

생계ㆍ의료ㆍ

주거ㆍ교육급여

17,200 만 원

15,100

만 원

14,600

만 원

11,200

만 원

 

보건복지부 민영신 기초생활보장과장은“기본재산공제액 상향 등 재산기준을 현실화함으로써, 실질적인 소득이 없는 가구가 단지 주거재산가액의 상승만으로 수급에서 탈락하는 현상을 방지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히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수급자 선정기준 개선을 통해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의 보장성이 강화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헌신하는 공무원, 일 잘하는 정부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범정부적 노력이 필요한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다자녀 공무원 승진 우대 등 인사정책 상의 과감한 조치를 추진하며, 공무원 인재상을 토대로 채용·인재개발·승진 등 인사체계 전반을 혁신한다. 인사 법령상의 각종 비상설 내부 위원회를 추가로 정비하고, 인사운영 절차·기간을 폐지·간소화하는 등 인사규제 개선으로 각 부처가 가진 역량을 100%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국민의 적정 휴식권 보장을 위해 대체공휴일 대상을 확대한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는 27일 ‘헌신하는 공무원, 일 잘하는 정부’를 실현하기 위해 국익과 실용, 공정과 상식의 국정 기조를 담은 2023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1. 국가 현안에 대응하는 국익우선 인사정책을 추진하겠습니다. 국민통합·저출산·고령화·디지털전환 등 국가적 현안 해결을 위해 공직사회가 선도해 국익 증진에 기여하는 인사정책을 추진한다. (다양성과 포용) 먼저 국민통합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역인재 및 장애인 채용을 활성화한다. 지역인재 7급 선발규모를 지속 확대*하고, 농어촌 고졸채용 신설 등 지역인재 9급 채용도 활성화한다. 중증장애인의 경력채용 요건을 완화**하고,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 부처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