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7.6℃
  • 맑음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11.1℃
  • 맑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4.0℃
  • 구름조금경주시 6.4℃
  • 구름조금거제 10.0℃
기상청 제공

경제

부산시, 「제4회 부산공유경제포럼」 개최

◈ 11.29. 14:00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 … 공유경제 전문가 및 공유기업과 함께 지속가능한 공유경제 발전 전략 모색
◈ 공유경제 활동가, 예비창업자 및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으로 진행 … 사전 참가신청자 및 온오프라인 설문조사자 대상 부산 공유기업 홍보 및 체험이벤트 진행

[부산/문종덕기자]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29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제4회 부산공유경제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공유경제포럼」은 부산의 공유경제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공유경제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제고를 위해 지난 2019년부터 매년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포럼은 ‘도시와 함께 성장하는 부산 공유경제의 미래’를 주제로 ▲기조강연과 ▲세션 1~4부(발표 및 패널토의)로 나뉘어 진행된다.

 

먼저, 기조강연은 에어비앤비코리아 음성원 커뮤니케이션 총괄이 ‘공유숙박의 팬데믹 극복기와 대응전략’을 주제로 팬데믹 시대를 극복한 공유숙박 기업의 전략을 공유하고 변화하는 경제·사회적 상황 속 공유기업의 대응과 성장 방향에 대해 강연한다.

 

이어지는 세션(1~4부)은 ▲정주철 부산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의 ‘공공성 강화와 공유도시’ 발표를 시작으로 ▲구태언 변호사(법무법인 린)의 ‘공유경제와 규제 그리고 해법’, ▲서종우 부산시 정책기획보좌관의 ‘민선 8기 도시목표와 공유경제 연결’, ▲박성일 부산경제진흥원 창업지원단장의 ‘부산공유경제 현황분석 및 지원 방향’ 등 총 4개의 발표로 구성된다.

 

각 세션에서는 발표 후 세션별 패널과 함께 공유경제와 관련한 주제별 토론을 통하여 공유경제와 공유기업이 나아갈 방향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공유경제 활동가, 공유기업 창업희망자 및 공유경제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든지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온라인은 부산시 인터넷방송 바다TV와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한편, 포럼 사전 참가 신청자 및 온·오프라인 설문 조사자를 대상으로 부산 공유기업 홍보 및 체험을 위해 요트탈래(요트투어 기업) 이용권, 라이브엑스(공유미용실 위닛) 이용권, 짐캐리(짐 보관․운송 기업) 이용권 등도 추첨을 통해 증정한다. 

 

포럼에 대한 내용과 참여 방법, 온라인 설문조사 등 자세한 사항은 ‘부산공유경제포럼 누리집’(http://shareforumbusan.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산시 이준승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부산공유경제포럼’은 공유경제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고, 부산 공유경제의 발전을 논의하는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올해 포럼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며, 시에서도 공유경제의 도약과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정책과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이르면 4월부터 시내면세점서 여권없이 면세품 산다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이르면 오는 4월부터 시내 면세점에서 여권없이 스마트폰 인증만으로 면세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관세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세판매장 운영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지난달 31일 자로 시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9월 발표한 면세산업 활성화 대책의 후속조치다. 후속조치는 국민의 면세쇼핑 편의를 제고하고 글로벌 경기부진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여행객 수요 등 국내 면세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을 감안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관세청은 시내 면세점 이용객을 대상으로 여권 제시 절차없이 스마트폰 신원인증을 통한 면세품 구매를 허용하기로 했다. 현재는 시내 면세점에서 면세품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여권을 제시해야 한다. 스마트폰 인증 서비스는 오는 4월부터 시스템 개발이 완료된 면세점에서 순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 관세청은 오픈마켓이나 메타버스 등 다른 온라인 플랫폼에서도 면세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그동안 면세점은 자사 인터넷몰을 통해서만 온라인 판매가 가능했다. 앞으로는 국내외 포털 사이트를 비롯한 모든 온라인 쇼핑 플랫폼 입점 판매를 허용해 면세업계의 매출 확대를 지원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