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8.5℃
  • 흐림대전 11.1℃
  • 대구 14.6℃
  • 울산 15.6℃
  • 흐림광주 13.0℃
  • 부산 16.5℃
  • 흐림고창 11.7℃
  • 제주 15.5℃
  • 흐림강화 6.6℃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피플

국제 교사교류, 지난 10년의 성과를 기념하다

- 2022 다문화가정 대상국가와의 교육교류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주호)와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원장 임현묵, 이하 ‘교육원’)은 다문화가정 대상국가와의 교육교류사업 추진 10주년을 맞아 ‘2022년도 쌤(SSAEM)* 성과보고회(콘퍼런스)’를 11월 24일(목)에 개최한다.

* Sharing Stories of Asia-Pacific Education Movements(SSAEM, 쌤(선생님))

 

이번 성과보고회에는 국내외 교사 100여 명과 교류대상국* 교육부 관계자가 참여하여 그간의 교사교류 성과와 우수 활동사례를 공유하고, 국가 간 코로나19 이후의 국제교육교류 방향을 논의한다.

* 2022년 교류대상국(7개국) :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

 

특히, 이번 행사는 각국 방역상황 및 국내 입국절차 완화에 따라 3년 만에 대상국을 초청하여 개최되는 만큼, 국가 간 협력의지를 다지고 국내외 교사 간 관계를 돈독히 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2 쌤(SSAEM) 성과보고회」 개최 개요

 (일시/장소) 2022.11.24.(목) 9:00~17:30 / 콘래드 호텔 서울(여의도)

 (주최/주관) 교육부 /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APCEIU)

 (참석) 국내외 교사 100명, 국내외 교육부 관계자 20명 및 주한공관 관계자 4명 등

 (주요내용) 교육부 공개토론회, 우수 활동·후속교류 사례 발표회, 참여교사 대담, 전시 등

※ 온라인 성과 전시관 상시 운영 예정 (☞ ssaem.unescoapceiu.org)

 

‘다문화가정 대상국가와의 교육교류사업’은 학교 현장의 다문화학생 비중이 늘어남*에 따라 다양한 학생을 가르칠 교사의 국제교육역량을 기르고, 학교 현장의 다문화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2012년에 시작되었다.

* 초․중․고 재학생 중 다문화가정 학생 비중(%) : (2009)0.35 → (2013) 0.86 → (2015)1.4 → (2021)3.0

 

국제 교사교류를 통해 지난 10년 간 국내외 교사 1,600여 명(한국 731명, 외국 847명)이 상대국 현지 학교에 파견되거나 원격으로 교류하며, 지구촌 공동의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상호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국제화 수업을 진행해 왔다.

 

특히, 이 사업은 참여교사가 상대 국가에서 타자가 되는 동시에 ‘교사’로서 학생들에게 다름에 대한 이해를 가르치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된다는 점에서, 초․중등 국제교육교류의 선도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온라인 교류방식을 도입하고, 국내외 교사 연구모임이 짝을 지어 함께 수업안을 마련하여 상대국 학생을 대상으로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도록 지원함으로써, 국제 교사교류를 지속해 왔다.

※ (2022년) 국내외 학교 총 50개교 227명의 교사가 원격으로 교류

 

‘2022년도 쌤(SSAEM) 성과보고회’에서는 각국 교육부가 참여하는 공개토론회, 우수 활동․후속교류 사례 발표회, 참여교사 대담, 현장․온라인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8개국(한국 포함) 교육부 대표가 참여하는 공개토론회에서는 각국에서의 사업성과와 의의에 대해 나누며, 향후 대면 초청․파견 재개 시에도 온라인 교류가 가지는 차별화된 장점*을 활용하여 교육교류사업을 이어나갈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 파견부담 완화에 따른 참여기회 확대, 자국 학생·학급과 함께 참여 가능 등

 

이어지는 우수사례 발표회에서는 16명의 국내외 교사가 사업을 통해 진행한 수업 사례와 그 이후 펼친 후속교류 활동을 공유하고,

 

참여교사 대담에서는 초청․파견교사뿐만 아니라 협력교사*, 학생이 사업에 참여하며 겪은 일화와 참여 이후의 변화에 대해 생생하게 나눈다.

* 참여교사가 배치된 현지 학교에서 생활 및 수업을 지원하는 상대국 교사

 

< 우수사례 발표자 참여소감 >

프레웬디 파르데네

(Frewendi Pardede)

인도네시아

(2019년 초청, 대전 월평초등학교) “다문화가정 대상국가와의 교육교류사업에 참여한 이후, 나부터 세계시민 한 사람임을 자각하였습니다. 인도네시아의 학생들에게도 이를 가르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발전시켜 가며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월평초등학교의 학생들은 제가 가장 사랑하는 제자들로 남아있을 것입니다.”

 

안봉선

대한민국

(2014년 파견, 필리핀 칼리가야한 초등학교) “다문화학생 비율이 많은 학교에 근무하며 자연스럽게 다문화이해 교육, 세계시민교육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필리핀에서 활동한 시간을 통해 한국의 다문화학생들을 보다 깊이 이해하고 배려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후속활동을 통해 한국 학생들에게 세계를, 세계의 학생들에게 한국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커모욱다 카티야봉

(Keomoukda Kattiyavong)

라오스

(2022년 온라인, 부산 분포초등학교) “처음으로 시행된 한국-라오스 온라인 교육교류에 참여하여 매우 영광이었습니다. 화면 너머로 보이는 한국 학생들의 초롱초롱한 눈빛이 매우 기특했고, 열심히 수업에 참여해주어 저도 수업을 준비한 보람이 있었습니다. 한국 선생님들의 열정은 교사로서 저의 태도와 모습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고, 한국 선생님들에게 좋은 자극이 되어주셔서 고맙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박지영 교육부 국제협력관은 “교사들이 어떤 자세와 역량을 가지고,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미래 교육의 질이 결정된다.”며,

 

“교육부는 교사교류를 통해 국제화 교육 선도교사를 양성하는 데 더해, 그 성과가 학교 현장에서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