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3 (수)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11.5℃
  • 서울 10.5℃
  • 흐림대전 10.1℃
  • 대구 11.5℃
  • 울산 12.3℃
  • 광주 11.3℃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10.3℃
  • 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7.7℃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8.0℃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2.1℃
기상청 제공

뉴스

식약처, 양식 수산물 동물용의약품 잔류 확인 검사 실시

지자체 합동으로 14일까지…우럭 등 다소비 수산물 총 540건 대상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7개 지자체와 함께 양식 수산물의 동물용의약품 잔류 확인을 위한 수거·검사를 4일부터 14일까지 실시한다.

 

이번 검사는 매년 생산량이 증가하고 있는 양식 수산물의 안전한 공급과 소비를 위한 것으로, 우럭 등 다소비 수산물 총 540건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양식 수산물 유통체계

 

이번 수거·검사는 양식 수산물의 주요 유통 경로인 도매시장과 유사 도매시장에서 판매하는 조피볼락(우럭), 넙치(광어), 흰다리새우, 뱀장어, 메기, 미꾸라지 등 다소비 수산물 540건이다.

 

도매시장은 정부와 지자체가 공동으로 투자해 시·도지사가 개설 관리하는 시장이며 유사도매시장은 일정한 지역을 중심으로 수산물 도매 거래를 위해 대규모 점포가 자생적으로 형성된 곳이다.

 

식약처는 검사 결과 부적합으로 판정된 수산물은 신속하게 판매차단·회수·폐기하고 부적합 정보는 식품안전나라 누리집에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아울러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생산부터 유통단계까지 동물용의약품의 부적합 원인을 조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생산자·영업자 대상 집중 교육·홍보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참고로 지난해 전국 도매시장 등에서 판매되는 수산물 49품목 546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동물용의약품 잔류기준을 초과한 수산물 2건에 대해 해당 양식장에 대한 안전성을 조사하고 고발 등의 조치를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양식 수산물의 선제적 안전관리를 강화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안전한 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소비안전국 농수산물안전정책과(043-719-3205), 식품위해평가부 잔류물질과(043-719-4204)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모듈러주택’ 활성화 나선다…정책협의체 출범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정부가 주택건설산업이 당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열쇠로서 모듈러주택을 본격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에 오는 23일 모듈러주택 산업의 육성·발전을 위해 산·학·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모듈러주택 정책협의체(이하 ‘협의체’)’가 출범한다. 국토교통부는 민간 참여를 바탕으로 한 이번 협의체의 출범은 국내 모듈러 관련 기업이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는데 중요한 구심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듈러주택은 기존 현장 중심의 시공에서 탈피해 주택을 구성하는 주요 부재 및 부품의 70~80% 이상을 표준화·규격화된 모듈 유닛으로 공장에서 미리 생산해 현장으로 운반 후 조립·설치하는 주택이다. 대표적인 스마트건설 기술이자 주택건설 산업의 혁신 아이콘인 모듈러주택에 대한 관심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맞물려 크게 높아지고 있다. 특히 모듈러주택의 혁신적인 주택생산 방식은 공기 단축, 건축물 폐기물 감소, 에너지 사용 및 탄소배출 감소, 소음·진동·분진 등 환경문제 해결과 품질 향상 등 많은 장점이 있다. 건설 기능인력 고령화 및 숙련공 부족 등 주택건설 산업이 당면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효과적인 수단으로도 자리 잡을 전망이다. 하지만 국내 주택건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