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흐림동두천 4.3℃
  • 맑음강릉 11.8℃
  • 맑음서울 7.7℃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4.2℃
  • 맑음제주 10.3℃
  • 흐림강화 7.6℃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사회

이민근 안산시장, 버스 파업 중재로 출·퇴근 대란 막아내

경기지방노동위 방문해 노조에 파업 철회 강력 요청
이민근 시장“시민들 불편하지 않도록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 할 것”

[안산/이명찬기자] 안산시(시장 이민근)가 적극적인 중재로 경기도 버스 노조 파업 철회를 이끌어 시민들의 출퇴근 대란을 막아냈다.

30일 시에 따르면 관내 버스업체 등 버스종사자 1만 5천여 명이 조합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임금교섭 결렬로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에 이어 29일 열리는 2차 조정회의 결렬 시 30일부터 파업을 예고한 긴박한 상황이었다.

경기버스노조협의회는 ▲준공영제 전면 확대 시행에 대한 경기도의 책임 이행 ▲도내 31개 시·군 준공영제 도입을 위한 재정지원 방안 마련 ▲도지사 임기 내 준공영제 미시행 업체 노동자에 대한 동일임금 지급 등 노동조건 개선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파업 참여 버스는 1만600여 대로, 도내 전체 노선버스의 92%를 차지하고,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는 광역버스도 대부분 포함돼 있어, 파업 시 관내 시민의 대중교통 불편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

이 시장은 29일 최종 협상장소인 수원시 소재 경기지방노동위원회를 직접 방문해 노조 위원장들과 면담을 갖고 적극적인 중재와 함께 파업철회를 요청하며. 경기도가 발표한 시내버스 안정화 대책인 ‘모든 노선 준공영제 실시’를 적극 검토하고 공공재 성격인 대중교통 이동권을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

이 시장은 이미 지난주부터 파업 예고로 시민의 대중교통 불편이 예상되자 수차례 노조위원장과 경원여객 등 운수회사 대표를 찾아가 원만한 해결이 이루어지도록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파업 철회를 설득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민근 시장은 “버스 파업에 우려와 걱정을 하고 있었으나 원만한 합의가 되어 정말 다행”이라며 “시민들의 교통편의 증진과 재발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 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이번 버스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계획을 수립해 52번 버스 등 주요 노선에 전세버스 20대를 투입하고, 파업 노선을 보완하기 위해 미 파업 노선과 순환버스를 증차․증회 운행, 택시 운행 확대 등 대책을 마련해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