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2 (화)

  • 흐림동두천 11.5℃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12.5℃
  • 대전 11.2℃
  • 흐림대구 13.4℃
  • 울산 14.0℃
  • 광주 11.7℃
  • 부산 14.1℃
  • 흐림고창 11.6℃
  • 제주 15.7℃
  • 흐림강화 9.3℃
  • 흐림보은 10.5℃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2.7℃
  • 흐림거제 12.5℃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해경, 2022년 유해화학물질사고 대응훈련 실시

군산해양경찰서 등 10개 기관과 민간업체 등에서 70여명 참여

[군산/김주창기자]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오는 26일 군산시 군산항 3부두 해상에서 민·관이 합동으로 ‘22년 유해화학물질사고 대응훈련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유해화학물질은 독성이나 화재, 폭발 등 위험성과 유해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유출됐을 때 환경뿐만 아니라 인명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는 물질로, 주로 해상을 통해 운송된다.

 

따라서 해경은 유해화학물질 사고 대응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군산지방해양수산청, 군산소방서 등 10개 기관과 민간업체에서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군산항에서 이적 작업을 하던 1천 톤급 케미컬 운반선에서 에피클로로히드린 약 10가 해상으로 유출돼 화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에피클로로히드린은 지난해 군산항에 약 1가 입하됐으며, 에폭시 수지, 페인트 등의 원료로 독성이 매우 강하고 인화점이 31로 매우 낮아 유출사고 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화학물질이다.

 

해경은 사고상황공유앱을 활용해 사고 상황을 전파하고 사고 물질 정보파악과 현장통제, 인명구조, 화재진압, 누출봉쇄, 해상방제, 물질탐지, 제독 순으로 실제 상황과 동일하게 훈련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황선화 해양오염방제과장은 유해화학물질은 종류가 다양하고 인체와 해양환경에 복합적인 위험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사고 대응역량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유해화학물질 유출 사고 시 인명과 환경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이번 훈련을 내실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지역에는 국가산업단지를 비롯한 저장시설 2개소 25기 저장 탱크에 약 65의 유해화학물질이 저장되고 있으며, 연평균 약 22의 페놀, 에탄올 등 5종의 유해화학물질이 운송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모듈러주택’ 활성화 나선다…정책협의체 출범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정부가 주택건설산업이 당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열쇠로서 모듈러주택을 본격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에 오는 23일 모듈러주택 산업의 육성·발전을 위해 산·학·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모듈러주택 정책협의체(이하 ‘협의체’)’가 출범한다. 국토교통부는 민간 참여를 바탕으로 한 이번 협의체의 출범은 국내 모듈러 관련 기업이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는데 중요한 구심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듈러주택은 기존 현장 중심의 시공에서 탈피해 주택을 구성하는 주요 부재 및 부품의 70~80% 이상을 표준화·규격화된 모듈 유닛으로 공장에서 미리 생산해 현장으로 운반 후 조립·설치하는 주택이다. 대표적인 스마트건설 기술이자 주택건설 산업의 혁신 아이콘인 모듈러주택에 대한 관심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맞물려 크게 높아지고 있다. 특히 모듈러주택의 혁신적인 주택생산 방식은 공기 단축, 건축물 폐기물 감소, 에너지 사용 및 탄소배출 감소, 소음·진동·분진 등 환경문제 해결과 품질 향상 등 많은 장점이 있다. 건설 기능인력 고령화 및 숙련공 부족 등 주택건설 산업이 당면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효과적인 수단으로도 자리 잡을 전망이다. 하지만 국내 주택건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