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4.8℃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3.9℃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3.1℃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경제

중기부·롯데, 뉴욕서 ‘K브랜드 엑스포’…중소기업 판로개척

중기 120개사 해외 유통업체와 연결…120개 제품 전시 홍보관도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국내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알리는 행사가 미국 뉴욕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정부와 대기업(롯데)이 참여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Pier) 17에서 ‘K브랜드 엑스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 피어(Pier) 17에서 열린 ‘K브랜드 엑스포’에서 최현석 셰프가 국내 식품업체의 소금을 사용해 쿠킹쇼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번 행사에서 중기부와 롯데홈쇼핑을 비롯한 유통 6개사는 해외 바이어 발굴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기업 120개사를 해외 유통업체와 연결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기업의 홍보 채널을 활용해 국내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널리 알린 ‘상생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행사에서 수출 중소기업 70개사와 글로벌 바이어 140명을 사전에 매칭해 1대1 수출 상담회를 열었다. 상담회에는 현장에서 참석한 70개사 외에 한국에서 온라인으로도 50개사가 참여했다.

 

또 제품을 홍보하고 시연하기 위해 120개 제품 전시 홍보관도 구성했다. 푸드존과 뷰티존으로 구성된 홍보관에서는 전시 제품에 상세소개 페이지와 바이어 설문 페이지에 접속할 수 있는 QR코드를 삽입, 바이어가 관심있는 기업과 온라인으로 상담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중기부는 밀키트 제조업체인 ‘프레시지’가 소상공인 ‘춘천 샘밭막국수’를 간편 조리식품으로 만들어 현지 바이어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다양한 이벤트도 열렸다. ‘K푸드 쿠킹쇼’에서는 최현석 셰프가 ‘해여름’의 트러플 소금을 사용해 ‘쇠고기 두부 볶음’을 선보였다.

행사장 외부 모습. 초대형 전시물 ‘어메이징 벨리곰’이 설치돼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롯데홈쇼핑과 함께 현지 인플루언서가 나오는 K브랜드 홍보 콘텐츠를 제작해 유튜브로 송출했고 국내에서 인기를 끌었던 초대형 조형물 ‘어메이징 벨리곰’도 행사장에 설치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K브랜드 엑스포를 통해 대한민국이 주도하는 최신 트렌드를 홍보할 수 있어 뜻깊었고 유망 소비재 중소기업에 대한 글로벌 바이어들의 뜨거운 현지 반응을 체감했다”며 “앞으로도 미국뿐만 아니라 우리 수출 중소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중소벤처기업부 글로벌성장정책관 글로벌성장정책과 044-204-7507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남극 연구 새 여정 시작…월동연구대 발대식 개최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세종과학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 월동연구대들이 기후와 생태계 위기 극복을 위해 1년간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다.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오는 29일 인천 송도 극지연구소에서 ‘남극과학기지 월동연구대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송상근 해수부 차관 등이 참석해 세종과학기지 제36차 월동연구대와 장보고과학기지 제10차 월동연구대의 1년간의 여정을 응원한다. 월동연구대는 대장 등 일부 직무를 제외하고 극지연구소에서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한다. 올해는 각 기지별로 18명이 선발됐다. 특히 이번 세종과학기지 월동연구대의 고층대기 분야와 지구물리 분야 담당으로 선발된 연구자는 모두 여성대원이다. 월동연구대에 여성이 2명 이상 포함됐던 것은 세종 28차 월동연구대(2014년) 이후 처음이다. 극지연구소가 선발한 인원 이외에도 국방부와 기상청, 해양경찰청, 소방청, 길병원 등에서 파견한 전문가들이 포함돼 월동연구대의 안전한 남극활동을 지원한다. 월동연구대는 약 1년간 대한민국 남극과학기지에서 극한의 환경을 견디며 지구의 과거를 밝혀내기 위한 자료를 수집하고 기후변화 양상을 연구하는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왼쪽)남극세종과학기지, 남극장보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