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9.4℃
  • 박무서울 19.0℃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15.9℃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4.9℃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피플

산림청, 집중호우 피해지·우려지역 12∼14일 긴급 점검

울진·삼척 등 봄철 대형산불 피해지역은 더 면밀히 점검

산림청은 집중호우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12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사흘간 전국 산림 분야 집중호우 피해지와 피해 우려 지역을 긴급 점검한다고 밝혔다.

대형산불 피해지 응급복구 현장 점검.(사진=산림청)

 

점검은 산림청과 국유림관리소 등 각 소속기관뿐만 아니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등 공공기관 모두가 참여해 대규모로 진행된다.

 

점검 대상은 임도, 목재수확지 등 산림사업 현장과 자연휴양림, 수목원 등 많은 사람들이 찾는 산림 분야 다중이용시설이다.

 

산림청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피해지역과 울진·삼척 등 봄철 대형산불 피해지는 호우에 따른 피해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만큼 더 면밀히 점검할 방침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서울지역에 내린 115년 만의 폭우 등 예측하기 어려운 기상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 철저한 대비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긴급 현장 점검을 통해 산사태를 비롯한 산림 피해로부터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산림청 산림보호국 산사태방지과 042-481-8844



종합뉴스

더보기
남극 연구 새 여정 시작…월동연구대 발대식 개최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세종과학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 월동연구대들이 기후와 생태계 위기 극복을 위해 1년간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다.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오는 29일 인천 송도 극지연구소에서 ‘남극과학기지 월동연구대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송상근 해수부 차관 등이 참석해 세종과학기지 제36차 월동연구대와 장보고과학기지 제10차 월동연구대의 1년간의 여정을 응원한다. 월동연구대는 대장 등 일부 직무를 제외하고 극지연구소에서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한다. 올해는 각 기지별로 18명이 선발됐다. 특히 이번 세종과학기지 월동연구대의 고층대기 분야와 지구물리 분야 담당으로 선발된 연구자는 모두 여성대원이다. 월동연구대에 여성이 2명 이상 포함됐던 것은 세종 28차 월동연구대(2014년) 이후 처음이다. 극지연구소가 선발한 인원 이외에도 국방부와 기상청, 해양경찰청, 소방청, 길병원 등에서 파견한 전문가들이 포함돼 월동연구대의 안전한 남극활동을 지원한다. 월동연구대는 약 1년간 대한민국 남극과학기지에서 극한의 환경을 견디며 지구의 과거를 밝혀내기 위한 자료를 수집하고 기후변화 양상을 연구하는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왼쪽)남극세종과학기지, 남극장보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