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4.3℃
  • 흐림강릉 13.7℃
  • 흐림서울 15.7℃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5.7℃
  • 흐림울산 16.0℃
  • 흐림광주 16.3℃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5.4℃
  • 구름조금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3.1℃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6.1℃
  • 흐림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회

부산시,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개최

◈ 8.14. 15시 부산시민회관 소극장에서 2022년도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개최… ▲기념식과 ▲기림의 날 기념 다채로운 문화공연 프로그램 구성
◈ 2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돼, 사전신청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참석·관람 가능해

[부산/문종덕기자]부산시(시장 박형준)와 사단법인 부산광역시여성단체협의회(회장 천영희)는 오는 8월 14일 오후 3시 부산시민회관 소극장에서 「2022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봄을 기다리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된 8월 14일은 1991년 8월 14일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이후 2012년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이날을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로 지정해 기리기로 선포했다. 

 

정부에서는 이 기림의 날을 2017년 12월 국가기념일로 지정했고, 부산시에서도 2018년부터 매년 기림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해 올해로 5회째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전국에서 총 11명이며,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020년 8월 이후로 없다.

 

이번 행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회복을 위한 기림의 날을 맞아 마련됐으며 ▲1부 기념식과 ▲2부 기림의 날 기념 문화공연으로 진행된다. 문화공연은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의미를 담은 창작무용, 성악, 가야금 병창 등 다채로운 공연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지난 2년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부산시 공식 누리집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온라인 기념식과 캠페인으로 진행해 왔지만, 올해는 사전신청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참석·관람할 수 있는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우리가 이날을 기억하고 기리는 한, 역사의 진실은 영원히 살아 숨 쉴 것이며 할머님들의 용기와 지혜 역시 영원히 빛날 것”이라며 “시민 모두가 기림의 날을 통해 올바른 역사의식과 여성인권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