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2.5℃
  • 흐림광주 23.0℃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5℃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1.7℃
  • 맑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3.3℃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사회

역사도시 서울, 77주년 광복절 의미 살리는 문화예술행사 개최

- 서울시, 77주년 광복절 맞아 그 뜻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문화예술행사 개최
- 서울시향 ‘광복절기념 음악회’, 돈화문국악당, 저항시인의 시낭독과 음악이 함께하는 특별공연
- 역사전문가와 함께하는 시민역사기행 및 광화문광장 미디어파사드 광복절 기념전시 개최
- 광복절 당일인 8.15(월) 정오에는 광복절 기념 타종식 개최

[서울/김은숙기자] 서울시가 광복절 77주년을 맞아 ‘나라의 빛’을 되찾기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고 그 뜻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문화예술 행사를 개최한다. 광복절 전날인 8월 14일(일)에는 광복절을 축하하는 기념공연과 시민 역사 탐방 프로그램, 미디어파사드 전시 등이 열리며 광복절 당일 정오에는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가 개최된다.

 

먼저 서울시립교향악단은 8월 14일 오후 7시 30분, 새롭게 개장한 광화문광장 야외무대에서 ‘광복 77주년 기념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로 활동 중인 김선욱이 지휘를 맡는다. JTBC ‘팬텀싱어’ 시즌 1 우승팀 크로스오버 그룹 ‘포르테 디 콰트로’와 어린이로 구성된 ‘월드비전 합창단’이 출연하여 공연의 풍성함을 더한다. 드보르자크의 ‘카니발 서곡’, 스메타나의 ‘나의 조국’ 중 ‘몰다우’ 등을 연주하며 나라를 지키기 위해 독립운동을 펼친 애국지사들을 기릴 예정이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신청을 한 시민 중 추첨을 통해 현장 초대를 진행하며 현장을 찾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서울시 ‘라이브 서울’ 유튜브로 생중계도 진행한다.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는 같은 날(8.14) 오후 2시와 5시 두 차례 <별 헤는 밤 빼앗긴 들에서 꽃처럼 침묵을 깨다> 공연을 개최한다.

 

<별 헤는 밤 빼앗긴 들에서 꽃처럼 침묵을 깨다>는 일제 강점기 독립을 위해 제국주의에 맞서 싸웠던 저항 시인들의 시 낭독과 함께 우리 민족의 정서가 투영된 노래를 월드뮤직 그룹 ‘공명’의 음악과 함께 선보이는 공연이다.

 

윤동주의 시 ‘쉽게 쓰여진 시’, ‘별 헤는 밤’, ‘서시’ 등과 이육사의 시 ‘절정’, ‘광야’, ‘꽃’, 이상화의 시 ‘통곡’,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와 한용운의 시 ‘알 수 없어요’, ‘해당화’, ‘님의 침묵’ 등이 낭독되고 ‘오빠생각’, ‘고향의 봄&임진강’, ‘반달’, ‘아리랑’ 등 애국심을 불러일으키는 노래들을 함께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전석무료로 서울돈화문국악당 누리집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서울돈화문국악당 누리집 : sdtt.or.kr

 

이외에도 서울거리공연 ‘구석구석 라이브’의 광복절 기념 공연이 광화문광장 해치마당, 사계정원에서 8월 14일(일) 각각 4회 개최된다.

 

서울거리공연단 8팀이 ‘광복절’을 주제로 한 기악, 전통음악 등의 공연을 펼친다. 11시 30분~13시 10분(2회), 18시~19시 40분(2회) 공연이 펼쳐지며 각 시간대 별 공연 일정은 ‘구석구석 라이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복절을 기념하여 8월 14일(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역사전문가와 함께하는 시민역사기행이 진행된다.

 

서울역사편찬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시민들과 함께 ‘광화문광장~경복궁~청와대’를 잇는 광화문광장 인근 지역의 서울문화유산을 답사하는 프로그램이다. 서울역사편찬원 김웅호 전임연구원이 답사와 해설을 함께 하며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역사편찬원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 서울역사편찬원 누리집 : history.seoul.go.kr

 

광화문광장 세종문화회관 외벽 미디어파사드에서는 광복절 기념작품 <함성>을 8월 14일부터 8월 27일까지 선보인다.

 

이진준 작가가 참여한 미디어아트 작품 <함성>은 광복절의 소리를 이미지로 만들어내고, 만들어진 이미지를 작곡가와 함께 음악으로 만들어내는 협업의 과정을 통해 역동적인 대한민국의 에너지화를 이미지화한 미디어 콜라쥬 작품이다.

 

이외에도 광복절 기념 왕궁수문장 광화문 순라행렬이 8.14(일) 오후 5시에 덕수궁 대한문에서 광화문광장까지 이어진다. 광화문 순라의식 시연과 함께 순라 행렬 포토타임, 야간 수문장 교대식이 개최된다.

77주년 광복절 당일인 8월 15일(월) 정오에는 보신각에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가 개최된다.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는 1949년 처음 시행되어 6.25 전쟁 당시 보신각이 훼손되어 타종이 중단됐다가 1953년부터 다시 시행해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며 33회 타종한다.

 

올해 타종행사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및 독립유공자 후손, 청년제대부상군인, 발달장애인 관련 인사,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 씨 등 총 12명이 참여한다.

사전 행사로 10시 45분부터 11시 40분까지 종로구청~보신각 구간 태극기 물결 대행진이 펼쳐지고, 11시 30분부터 12시까지 종로구립합창단이 ‘광복절 노래’를 부르는 공연이 펼쳐진다.

 

이외에도 서울시 문화본부 SNS(인스타그램, 블로그)에서는 광복절 77주년의 의미를 살린 ‘7+7=14자 백일장’을 개최한다.

 

이번 온라인 백일장은 서울시 문화본부 SNS 채널 내 댓글 창에 순국선열에 대한 감사와 나라 사랑의 마음을 담은 14자의 댓글을 남기는 행사로 8월 10일(수)부터 17일(수)까지, 일주일간 개최된다. 참여한 댓글 중 ‘좋아요’를 많이 받은 시민 77명에게 커피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 서울시 문화본부 인스타그램 : @seoulcity_culture- 서울시 문화본부 블로그 : blog.naver.com/seoul_culture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광복절 주간 서울시가 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순국선열의 희생을 기리고 감사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2천 년 역사 도시로서 애국심을 고취하고 역사성을 살리는 다채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개최하겠다”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5년간 어촌 300곳에 3조원 투자…잘 사는 ‘어촌 시대’ 연다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정부가 어촌에 2030년까지 일자리 3만 6000개를 새로 만들고 삶의 질 수준을 도시 수준으로 높이기로 했다. 또 생활인구 200만 명을 증가시키는 것을 목표로 앞으로 5년 동안 어촌 300곳에 3조 원을 투자한다. 해양수산부는 23일 한덕수 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어촌의 규모와 특성에 따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어촌 경제플랫폼 조성 ▲어촌 생활플랫폼 조성 ▲어촌 안전인프라 개선 등 총 3가지 유형으로 추진한다. 먼저 국가어항 등 수산업 기반 지역에 어촌 경제·생활의 중심역할을 하는 ‘어촌 경제 거점’ 25곳을 육성해 어촌 경제플랫폼을 조성한다. 이를 위해 2027년까지 매년 5곳을 대상지로 선정, 총 7500억 원(1곳당 300억 원)을 지원해 수산물 상품화 센터·친수시설 등 기반시설을 만들어 나간다. 지역 특색을 고려해 수산물 유통·가공센터, 해양관광단지 등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복합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도 유치한다. 특히 민간 투자절차 간소화, 민간투자 가능시설 확대 등 규제를 혁신하고 ‘어촌·어항활력펀드’(가칭)를 새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