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8.4℃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조금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28.7℃
  • 구름조금제주 30.9℃
  • 흐림강화 27.4℃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30.5℃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환경미화원에 ‘가벼운 안전모’…최우수 적극행정 사례

국무조정실 선정…환경부 “장시간 고개 숙이고 청소하며 겪는 고충 해결”
환경부

[한국방송/문종덕기자] 환경부는 가로청소 환경미화원이 경량안전모를 착용할 수 있도록 기준을 개선한 사례가 국무조정실에서 선정한  ‘적극행정 최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국조실이 지난 7월 선정한 47개 정부 부처의 적극행정 사례 123건 중 최우수사례로 꼽힌 것이다.


‘산업안전보건법’ 및 ‘산업안전보건규칙’은 물체와의 충돌이나 근로자의 추락 위험이 있는 작업장에서 안전모 착용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또 ‘환경미화원 작업안전 지침서’는 산업안전보건공단 인증 안전모를 착용하도록 안전모의 사양을 규정하고 있다.

 

다만, 지침서는 중량물의 운반 등이 없는 작업장에서 경량안전모 착용을 허용하고 있으나 작업장의 범위가 구체적이지 않아 그동안 현장에서는 인증 안전모(350∼400g)를 일률적으로 지급해 왔다.

 

이 때문에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작업해야 하는 가로청소 환경미화원의 경우 목디스크와 같은 질병이 발생하는 등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 6월 22일 가로청소 환경미화원의 경량안전모(200∼260g) 착용을 허용하고 차량운행 등이 없는 공원, 공터 등 안전한 장소에서는 작업모 착용도 허용하도록 ‘환경미화원 작업안전 지침서’를 개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가로청소 환경미화원은 기존 안전모보다 최대 200g까지 가벼운 경량안전모를 착용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지난달 13일에는 서울 종로구 가로청소 환경미화원을 대상으로 개정된 지침에 따른 경량안전모가 보급됐다.

 

유제철 환경부 차관은 “앞으로도 필수노동자인 환경미화원의 작업안전과 환경 개선을 위해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는 등 적극행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자원순환국 생활폐기물과(044-201-7425)



종합뉴스

더보기
어명소 제2차관, “광복절 연휴 버스·터미널 방역에 만전”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8월 12일(금) 서울고속터미널을 방문하여 광복절 연휴를 맞아 코로나-19 방역상황 및 특별교통대책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어명소 차관은 전국버스연합회, 전국터미널협회 및 서울고속터미널 관계자로부터 버스 및 터미널 방역점검 및 특별교통대책 이행상황을 보고받고, “코로나 확진자가 연일 10만명을 상회하는 등 대중교통 방역이 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하고, “앞으로도 운행 전후 소독, 승객 마스크 착용안내, 방역지침 홍보, 버스 및 터미널 내 안내방송 등 철저한 방역조치를 수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막바지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버스 증차 등 하계 특별교통대책을 충실히 이행하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말고 대중교통 방역을 위한 최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버스연합회 및 지역 버스업계 대표들과 만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승객감소 및 고유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버스업계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어명소 차관은 “버스는 대중교통으로서 어려운 여건에서도 운행을 지속해야 하는 특수성이 있는 업종으로, 최근 감염병 및 고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