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0 (화)

  • 맑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18.1℃
  • 구름조금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1.7℃
  • 구름조금대구 19.9℃
  • 구름조금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맑음강화 21.7℃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18.5℃
  • 맑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국산 밀 전문 생산단지 74곳 선정…자급률 높인다

전년 대비 단지 수 45%·재배면적 36.2% 증가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도 국산 밀 전문 생산단지 74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2020년부터 밀 재배의 규모화·조직화로 밀 자급률을 높이고 국산 밀 품질의 고급화를 위해 밀 전문 생산단지(이하 생산단지)를 육성·지원하고 있다.

 

올해 선정된 생산단지는 지난해 51곳에서 23곳 증가한 74곳(45%)이다. 재배면적은 7248ha로 지난해 5322ha보다 1926ha(36.2%)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3538ha로 전체 생산단지 재배면적의 48.8% 차지해 가장 컸으며 전남 2275ha, 광주 524ha가 뒤를 이었다. 생산단지별 평균 재배면적은 98ha이다.


농식품부는 이들 생산단지를 대상으로 공동영농 및 규모화·조직화를 위한 교육·컨설팅 지원, 밀 정부보급종 종자 할인 공급, 정부비축 우선 매입, 밀 생산·보관 등에 필요한 시설·장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이달 중 정부보급종 종자 신청을 받아 내달까지 일반 가격의 반값에 공급한다. 공급 품종은 새금강, 금강, 백강, 조경 등 4종이다.

 

또 내년도 밀 생산단지 건조·저장 및 시설·장비 지원사업은 지자체를 통해 이달 말까지 신청·접수를 받아 10월 중 지원 대상을 선정할 예정이다.

 

생산단지 수요를 반영해 밀 재배·수확 시 필요한 콤바인, 파종기, 건조기, 방제기 등 장비 종류를 확대 지원한다.

 

김보람 농식품부 식량산업과장은 “정부는 국산 밀 생산확대 및 품질 향상을 위해 밀 전문생산단지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밀 자급률 제고 및 안정적 공급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확대하고 관련 제도도 개선·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농림축산식품부 식량정책관실 식량산업과 044-201-1835



종합뉴스

더보기
자립준비청년 의료비 지원 사업 신설…8000명 지원한다
[한국방송/박기문기자] 내년도 보건복지부의 예산은 촘촘하고 두터운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108조 9918억 원으로 편성됐다. 이는 올해 본예산 97조 4767억 원 대비 11.8% 증액된 규모다. 기준중위소득을 역대 최대인 5.47% 인상하고 재산기준 완화 등의 지원 등을 확대해 ‘약자복지’를 위한 투자를 넓혀간다. 또 혁신펀드 조성과 신규 생활서비스 개발·보급 등 사회서비스를 혁신하고, 2608억 원을 투입해 긴급치료병상 1700개와 국립재활원 음압격리병상 14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자 내년부터 자립수당 지급액을 10만원 증액해 월 30만원에서 40만원으로 높이고, 자립준비청년 의료비 지원 사업을 신설해 약 8000명을 지원할 방침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 충남 아산시 충남자립지원전담기관인 희망디딤돌 충남센터에서 열린 자립준비청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내년 복지부의 신규 사업으로는 먼저 발달장애인과 장애아동 돌봄서비스를 두텁게 지원하고자 발달장애인 긴급돌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내년 4월부터 예정인 긴급돌봄 시범사업은 발달장애인 보호자에게 입원·경조사 등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일시적으로 24시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