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14.9℃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5.2℃
  • 흐림광주 14.6℃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2.3℃
  • 제주 17.9℃
  • 흐림강화 13.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3℃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4.1℃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사회

어르신 무더위 쉼터 등 현장 점검 나서

- 도, 2∼12일 여름철 자연재난 예방 관련 사업 현장·시설 점검 -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가 무더위로 인한 도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무더위 쉼터 등 각종 시설을 살피고 도내 여름철 재해위험지구 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도는 오는 12일까지 도내 재난안전 취약지역 및 재난 예·경보 시설 등을 찾아 ‘여름철 자연재난 예방 관련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날 도 자연재난과장 및 담당 공무원 등으로 구성한 점검반은 무더위 쉼터로 지정한 청양의 송방3리 경로당을 찾아 운영 상황을 확인하고 인근 그늘막 시설 등을 점검했다.

    

농소천 공사 현장

이후에는 청양지역 자연재해 위험 개선지구인 농소천과 급경사지 붕괴 위험지구인 송암 등을 차례로 방문해 재난·재해 사고 예방을 위해 추진 중인 공사 현황을 살폈다.

 

또 까치캠핑장 안에 있는 경보국(자동음성통보, 자동우량경보) 장치인 재난 예·경보 시스템 작동 여부도 확인했다.

 

도는 이번 현장 점검 기간 중 앞으로 홍성(저수지·임시주거시설), 예산·천안·금산(2020년 재해복구사업 미준공 현장) 등을 찾아 점검할 계획이다.

 

현재 도는 지속되는 무더위 대응을 위해 실내 무더위 쉼터 5312개소와 야외 무더위 쉼터 134개소를 지정 운영 중이며, 횡단보도 대기 시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도내 916개의 그늘막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달에는 그늘막 등 폭염 저감시설 설치를 위한 폭염 대책비 총 7억 400만 원을 도내 전 시군에 교부해 무더위 대응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도는 무더위로 인한 전력 등 에너지 수요 급증에 대비해 정전사고 시 응급 복구할 수 있도록 한국전력공사, 전기안전공사와 긴급 지원체계도 구축했다.

 

이영민 도 자연재난과장은 “이상기온으로 인해 무더위와 열대야 일수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현장 중심의 대응 및 점검을 추진해 도민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도울 것”이라며 “‘부모님께 안부 전화 드리기’, ‘양산 쓰기’ 등 무더위 피해 예방 캠페인도 많이 참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한국형 도로명 주소체계’ 해외 진출한다…국제표준에 반영
[한국방송/최동민기자] 한국형 주소체계인 ‘K-주소’가 국제표준에 반영돼 해외로 뻗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안전부는 5일 우리나라 주소체계가 국제표준(ISO)에 반영될 예정으로, ‘한국형(K)-주소 브랜드화’를 추진해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까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오는 6일 한국형 주소체계에 대한 국제표준 반영안을 마련하고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전략과 함께 관계 전문가 의견을 듣는 토론회를 마련한다. 서울 한남대로 28길에 설치된 도로명 주소 표지판의 모습. 대부분의 국가는 전통적인 방식의 도로명주소를 사용하고 있지만, 일부 국가는 도시에만 주소가 있거나 건물에만 주소가 부여돼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2014년에 도로명주소를 전면 사용하면서 여러 장점을 주소체계에 반영해 다른 국가들보다 정확한 위치표시가 가능한 ‘한국형 주소체계’를 갖게 됐다. 특히 올해 정부는 ‘제1차 주소정보 활용 기본계획’을 통해 건물에만 있던 주소를 전국의 사물과 공터까지 확대해 구축할 계획이다. 국제표준에 반영되는 한국형 주소는 ▲모든 공간에 대한 위치표시(건물, 사물, 공터) ▲입체적 이동경로 안내(지상도로, 고가·지하도로, 내부도로) ▲접점의 위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