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21.0℃
  • 서울 17.9℃
  • 흐림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8℃
  • 구름조금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3.6℃
  • 맑음제주 25.5℃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1.5℃
기상청 제공

사회

올해 공무원시험 면접도 ‘노타이‧노재킷’

- 도, 지난해에 이어 ‘여름철 공무원 면접시험 옷차림 자율화’ 실시 -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는 올해 여름철 공무원 면접시험에서도 옷차림 자율화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도의 면접시험 옷차림 자율화는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응시자 신체적 부담 완화 △정장 미 구입에 따른 가계 부담 경감 등을 위해 지난해 처음 도입했다.

 

또 △자율‧개성‧실용 등을 중시하는 ‘MZ세대’의 문화를 감안하고, △‘면접시험=정장’ 고정관념 완화 △경직된 공직 문화 개선 등의 뜻도 담았다.

 

이와 함께 공직사회 복장 규제가 이미 사라진 상황에서 예비 공무원에게만 정장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이에 따라 2일부터 9일까지 진행하는 제2회 8‧9급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임용 면접시험 응시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편안한 옷차림으로 면접시험을 볼 수 있다.

 

도는 이 면접시험 평정 요소 및 합격 결정 기준에 옷차림을 반영하지 않도록 면접위원에게 사전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태우 도 인사과장은 “공무원 채용 시험 응시자들은 대체적으로 검은색 재킷에 검정 치마와 바지, 흰색 블라우스나 와이셔츠, 검은 구두, 넥타이 등을 착용하고 면접시험을 응시해왔으나, 도가 지난해부터 도입한 복장 자율화로 수 십년 간 이어온 ‘전통’은 사라지게 됐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창의적인 사고를 가진 공직자를 요구하고 있다”라며 “옷차림으로 창의성을 논할 수는 없지만, 예비 공직자들이 처음 공직을 접하는 곳이자, 공직 입문 최종 관문인 면접시험에서 자율적인 복장을 통해 심적 부담을 덜고, 보다 유연한 사고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면접시험 대상자는 △9급 행정 △8급 보건진료 등 26개 직류 △9급 의료기술‧운전 등 총 1441명이다.

 

응시원서를 제출한 9159명 가운데, 지난 6월 실시한 필기시험을 통해 선발 된 예비공무원으로, 최종 선발 인원은 1280명으로, 경쟁률은 7대 1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