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15.6℃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3.1℃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8.2℃
  • 맑음광주 15.9℃
  • 흐림부산 19.4℃
  • 맑음고창 12.1℃
  • 구름조금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2.5℃
  • 맑음보은 9.7℃
  • 구름조금금산 11.9℃
  • 맑음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시 조촌동 팔마 신협 본점 및 조촌지점 착한은행 동시 가입

군산시 최초 착한은행 가입, 지역 내 선한 영향력 전파에 앞장서 -

[군산/김주창기자] 군산시 조촌동은 25일 관내 은행인 팔마신협(이사장 조남현) 본점 및 조촌지점, 2곳에서 지역 내 나눔을 실천하고자 동시에 착한은행 가입 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팔마신협은 지난 1973년 창립해 제2금융권으로 지역사회 발전과 지역 주민들의 삶의 애환을 살피며 성장한 은행이다.

 

특히 팔마신협은 군산시 은행 중에서는 최초로 착한은행으로 가입함으로써 관내 금융기관에 기부문화 조성이라는 선한 영향력 전파에 앞장서 그 의미가 크다.

 

착한은행은 조촌동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하는 정기기부 프로그램으로 매월 매출액의 일정 금액을 관내 사회 취약계층을 위해 꾸준히 기부하는 업체에 착한은행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조남현 팔마신협 이사장은“물가상승으로 걱정이 많은 관내 주민들에게 작은 정성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착한 은행 기부활동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모두 어려운 시기이지만 조촌동의 어려운 이웃을 도와줄 수 있어 기쁘고 이러한 기부문화가 정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영옥 조촌동장은 “코로나 재확산 및 치솟는 물가로 힘든시기에 착한은행 선두주자로 나서주신 팔마신협에 감사드린다.”며“모인 기부금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만든다…업무 협약 체결
[한국방송/김명성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오영훈)는 제주도의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을 실천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9월 26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체결했다.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은 올해 8월 제주도에서 열린 국제 포럼에서 발표된 것으로, 1회용품 감량, 폐기물 재활용 등을 통해 2040년까지 제주도를 탈플라스틱 섬으로 만드는 것이 골자이다. 제주도는 유네스코에 등록된 한라산, 성산일출봉 등 천혜의 환경을 가진 지역으로, 국내외적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도 이면에 자리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부와 협업하여 제주도를 ‘1회용품 없는 섬’으로 조성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12월 2일부터 ‘1회용컵 보증금제’를 시행하며, 원활한 제도의 이행을 위해 도내 매장 및 소비자들에 대한 지원에 상호 협조한다. 또한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영화관, 체육경기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다회용기 보급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1회용품 없는 섬 제주’를 구축하고, 섬 관광지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