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5℃
  • 구름많음강릉 15.2℃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3.0℃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7.7℃
  • 맑음광주 16.4℃
  • 흐림부산 19.5℃
  • 맑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12.6℃
  • 구름많음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사회

영천시 CCTV 관제요원 치매 어르신 조기 발견 및 절도·음주 용의자 검거 결정적 기여!

-시민 지키는 안전파수꾼 영천시 CCTV 관제요원

[영천/김근해기자] 영천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에서 18일 시민의 안전에 기여한 CCTV 관제요원 3명에게 영천경찰서장이 감사장을 수여하고 고마움을 전했다.

 

관제요원 A씨는 지난달 새벽 실시간 CCTV 모니터링 중 길가를 배회하는 치매 어르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여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했으며, 관제요원 B씨는 서문 육거리 도로 중간에 장시간 정차되어 있던 차량 관제 후 신고하여 음주운전자 검거에 기여했다. 또한 관제요원 C씨는 수배된 분실 오토바이를 발견 후 신속히 신고하여 절도 용의자를 검거하는 데 큰 공로를 세웠다.

 

이처럼 영천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는 지난 2015년 3월 개소하여 연중 28명의 모니터링 요원들이 24시간 실시간 관제를 통해 생활방범, 어린이·노약자 보호, 시설 안전 관리, 재난·화재·산불 감시 등의 관제 업무로 각종 범죄와 사건 사고에 발 빠르게 대응하여 영천시 범죄 검거율을 높이고 범죄를 예방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영천시 관계자는 “올해 시민의 안전을 위해 우범지역 및 농촌마을 다목적용 CCTV 79대, 청소년 보호 CCTV 19대, 자연숲공원 CCTV 38대, 자량번호 인식 시스템 CCTV 4대를 신규 설치하고, 노후 CCTV 43대를 교체할 예정이며, 범죄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CCTV를 설치하고 실시간 모니터링과 경찰서와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범죄 없는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만든다…업무 협약 체결
[한국방송/김명성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오영훈)는 제주도의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을 실천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9월 26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체결했다.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은 올해 8월 제주도에서 열린 국제 포럼에서 발표된 것으로, 1회용품 감량, 폐기물 재활용 등을 통해 2040년까지 제주도를 탈플라스틱 섬으로 만드는 것이 골자이다. 제주도는 유네스코에 등록된 한라산, 성산일출봉 등 천혜의 환경을 가진 지역으로, 국내외적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도 이면에 자리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부와 협업하여 제주도를 ‘1회용품 없는 섬’으로 조성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12월 2일부터 ‘1회용컵 보증금제’를 시행하며, 원활한 제도의 이행을 위해 도내 매장 및 소비자들에 대한 지원에 상호 협조한다. 또한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영화관, 체육경기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다회용기 보급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1회용품 없는 섬 제주’를 구축하고, 섬 관광지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