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6 (금)

  • 흐림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5.6℃
  • 흐림대전 26.6℃
  • 흐림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3.5℃
  • 흐림광주 26.9℃
  • 맑음부산 24.3℃
  • 흐림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6.2℃
  • 구름조금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뉴스

김동연, 민생경제 주축 중소기업인 만나 “규제 개혁 해법, 적극 모색할 것”

○ 18일 김동연 지사, 중소기업중앙회 초청으로 간담회‥중소기업인과 첫 소통
- 경영 애로사항 청취 및 공감, 도 차원의 현실적인 지원대책 논의
○ 김동연 지사 “한국경제 주축 ‘중소기업’ 위해 규제 개혁 해법 적극 모색할 것”
- 중소기업 현안 해결 위한 소통의 중요성 강조‥‘경기북도 신설’ 의지도 피력

[경기/김명성기자] 민생경제 살리기에 동분서주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8일 우리 경제의 주축인 중소기업인을 만나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규제 개혁’ 등 경기도 차원의 해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도지사 초청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지난 7월 1일 취임 후 중소기업인과 소통의 시간을 갖는 것은 이번 간담회가 처음이다.

 

이날 김 지사는 어려운 대내외적 여건에서도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는 중소기업인들을 격려하고, 경영활동에서 느끼는 애로·건의사항, 민생경제 살리기를 위한 기업 차원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지사는 이날 “코로나19에 경기침체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 향후 경제 전망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며 앞으로 중소기업들과 머리를 맞대 민생경제 위기 극복, 규제 개혁, 소통 확대 등에 적극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먼저 김 지사는 중소기업의 규제개선 요구 등에 대해 “규제 개혁은 평소 소신”이라고 강조하며 “역대 정부들 모두 규제 개혁을 강조했지만, 미진한 부분이 많았다. 그동안 왜 안 됐는지에 대해 핵심을 짚어가며 경기도 차원의 해법을 잘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지사는 ‘소통’을 강조했다. 그는 “기업인의 목소리를 수시로 들을 수 있는 창구를 만들어 해결방안을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며 “경제 규모나 중소기업 수, 투자, 연구개발 모든 측면에서 대한민국의 축소판인 경기도부터 변화를 시작해 우리나라 전체를 바꿔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중소기업인들은 김 지사에게 ‘경기도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지원’, ‘경기북부 접경지 내 산업단지 규제 개선’, ‘경기도 중소 유통 공동도매 물류센터 활성화 및 건립지원’ 등 8가지 사항을 건의했다.

 

이중 경기북부 규제개선 건의와 관련해 김 지사는 “경기북부는 앞으로 대한민국의 대표 성장 허브가 될 잠재력이 있는 곳”이라며 궁극적인 해결책으로서의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신설’에 대한 자신의 복안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규제 완화 문제에 대해 적극 대처해 나가고, 지역별 맞춤형 성장전략을 고민해 나가겠다. 필요한 경우 정부, 정치권과 긴밀하게 소통하는 등 최대한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660만 중소기업의 경제적 지위 향상과 권익 대변, 국민 경제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라 지난 1962년 설립된 경제단체다.

 

이번 간담회에는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중소기업중앙회의 초청으로 성사됐으며, 김동연 경기도지사,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서울‧인천지방 조달청장, 중소기업인, 유관기관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스토킹범죄 엄정대응 지시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한 스토킹처벌법 개정 추진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스토킹범죄 엄정 대응 지시❍ 금일 법무부장관은 대검찰청에 ‘스토킹범죄에 대한 엄정대응’을 지시하였음❍ 최근 지하철 신당역에서 스토킹범죄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던 가해자가 피해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하여 국민들에게큰 충격을 주고 있음❍ 2021. 10.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어 형사처벌이 강화되었음에도 스토킹과 그에 이은 보복범죄가 끊이지 않고 빈번하게 발생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음 이에 검찰에서는 스토킹 사건 발생 초기부터 피해자에 대한 위해 요소를 철저히 수사하고, 가해자에 대해 접근 금지, 구금장소 유치등 신속한 잠정조치와 구속영장을 적극적으로 청구하는 등 스토킹범죄에 대해 엄정히 대응함으로써 스토킹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함 피해자 보호를 위한 스토킹처벌법 개정 추진❍ 한편 법무부는 현재 스토킹처벌법이 반의사불벌죄로 규정되어 있어 ① 초기에 수사기관이 개입하여 피해자를 보호하는데 장애가있고, ② 가해자가 합의를 목적으로 피해자에게 2차 스토킹범죄나더 나아가 피해자에게 위해를 가하는 보복범죄를 저지르는 원인이 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반의사불벌죄 폐지를 신속히 추진하겠음 ※ 과거 법

배너